2022-08-16 09:26
유통업계, 수해 지역 성금‧구호품 전달 릴레이
유통업계, 수해 지역 성금‧구호품 전달 릴레이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8.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업계가 기록적인 장마로 피해를 보고 있는 전국 각지에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 있다. / 오리온
유통업계가 기록적인 장마로 피해를 보고 있는 전국 각지에 도움의 손길을 전하고 있다. / 오리온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장장 한 달 넘게 이어지는 유례가 없는 장마로 전국이 심각한 수해 피해를 입은 가운데, 유통업계가 현장에 구호 물품을 전달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수해 피해 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 한국야쿠르트 사회복지재단을 통해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섬진강 유역 하동, 구례 지역에 자사의 간편 식품 ‘하루스프’ 2만5,000개를 전달한다. 해당 제품은 식사 대용식으로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어디서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이번 구호물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이재민과 복구 인력,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국야쿠르트 이원준 고객중심팀장은 “역대 최장기로 기록될 이번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과 피해 현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지원을 결정했다”며 “피해가 빠른 시일 내에 복구되기를 희망 한다”고 말했다.

오리온은 최근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오리온 제주용암수’와 ‘초코파이’ 등을 지원했다. 오리온은 이재민들에게 식품류가 현저히 부족하다는 현장 의견에 따라 오리온 제주용암수 530ml 5만병과 초코파이, 카스타드 등 파이류 10만개를 긴급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하이트진로는 계속된 폭우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들과 피해복구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진로 석수 2만병을 지원한다. 충청북도 단양군에 생수 2,000병을 우선적으로 지원했고, 전국수해복구지역에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성금을 전달해 피해 복구를 응원하기도 한다. 롯데는 최근 지속된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위해 1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신세계그룹은 집중 호우로 인한 지역사회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5억원을 기탁한다. 현대백화점그룹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위해 성금 5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

NS홈쇼핑 또한 마찬가지로 전국재해구호협회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 이밖에도 피해 소방대원과 피해 농가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