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1:06
배진교, 김원웅 기념사 옹호… ′파묘법 처리하자′
배진교, 김원웅 기념사 옹호… ′파묘법 처리하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김원웅 광복회장의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 기념사로 불붙은 ‘친일청산’ 주장을 옹호하며 관련 법안을 처리하자고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에 대해 “하나도 틀린 말 없다”고 옹호했다. 이 문제가 정치권의 이념 논쟁으로 번지는 것에 대해서는 ′상식의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배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무엇 하나 틀린 말 없는 기념사가 이토록 논쟁이 되는 것조차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자연스럽게 조금 일제에 복무하게 된 것을 친일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적극적이고 구체적이고 명백한 친일행위를 친일이라고 말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친일을 청산하자는 데에 대체 어떤 국민이 반대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배 원내대표가 이같은 비판 목소리를 낸 데는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김 회장의 기념사가 ′이념 논쟁′으로 비화되는 조짐을 보이면서다.

앞서 김 회장은 제75주년 8‧15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애국가 작곡가인 안익태 선생, 백선엽 장군 등을 거론하며 ‘친일청산’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친일 인사들에 대한 현충원 파묘 주장도 이어갔다. 이를 두고 통합당은 ‘의도적인 노림수’, ‘증오의 굿판을 벌인다’라며 김 회장과 여권을 맹비난했다.

배 원내대표는 “친일청산을 하자는 데 발끈하는 집단은 대한민국에 미래통합당 뿐”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조잡한 말꼬리 잡기는 그만하자. 구태여 서로의 자주독립 의지를 확인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위 ‘파묘법’으로 불리는 ‘국립묘지법 개정안’과 서훈을 취소하는 ‘상훈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파묘법’을 추진 중인 데 힘을 실은 셈이다.

배 원내대표는 “안익태와 박정희, 백선엽은 모두 명백한 친일행위가 확인된 반민족행위자”라며 “친일이 확실한 사람들의 파묘를 다룬 국립묘지법 개정안, 상훈법 개정안을 모두 처리해 입법으로 말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176석을 가진 민주당이 마음을 먹으면 못할 이유가 없다. 정의당은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바”라며 “여야가 힘을 합쳐 상식을 바로 세우는 국회를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