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3:18
안철수, 코로나 확산 공방에 ′정부 책임론′ 주장
안철수, 코로나 확산 공방에 ′정부 책임론′ 주장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20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정부 책임론′을 강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부와 여당이 분열을 선동하고 편 가르기에 나서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최근 김원웅 광복회장의 광복절 기념사, 광화문 집회 등을 두고 여야가 충돌하는 데 근본적 원인이 정부·여당의 태도에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안 대표는 정부·여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을 야당에 전가하려는 것에 맹공을 펼쳤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여권 책임론’에 힘을 실은 것이다.

안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원인을 특정인과 야당을 연계 시켜 코로나 확산과 정책실패의 책임을 함께 물타기 하고 떠넘기려는 여당의 태도는 참으로 졸렬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화문 집회가 개인과 특정 집단 차원의 문제였다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청와대와 정부의 안일함 역시 책임과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은 7월 20일 섣불리 종식 이야기를 했고, 정부는 8월 초 일부 병원에 코로나19 전용 병상을 대폭 감축하고 감염병 전문 병원의 지정도 취소했다. 소비 진작한다고 새 임시공휴일을 지정해 연휴를 만들고 외식, 공연 쿠폰을 뿌렸다”며 “이것은 한마디로 더 이상의 코로나19 대유행은 없을 테니 예전으로 돌아가라는 말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이 2차 대유행을 거듭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과 정부는 치적 홍보에 급급해 코로나19 앞에 의료진과 국민들을 무장해제시킨 것”이라고도 말했다.

안 대표는 “한주 앞도 내다보지 못한 근시안적 조치로 정부는 갈팡질팡, 현장은 우왕좌왕, 국민은 불안불안한 대혼란을 자초했다”며 “아무리 대통령이 남 탓으로 돌리고 여당 원내대표가 분노의 양념을 퍼부을 좌표를 찍어서 선동해도 청와대와 정부의 무능함과 무책임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최근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로 인해 정치권의 논란이 벌어진 것도 정부와 여당이 나서서 ‘선동’과 ‘편 가르기’를 한 결과라고 힐난했다.

안 대표는 “김 회장의 발언으로 국민이 겪은 분열과 갈등, 대립과 반목의 상처는 어디 가서 치료받고 보상받아야 하는가”라며 “선동과 편 가르기로, 분열과 갈등으로 권력을 유지하는 사람들은 역사를 입에 담고 민주주의를 내세울 자격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을 진영으로 분열시켜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내 생각만 고집하지 말고 국민의 다양한 생각을 존중하며 절충점을 찾고, 야당에 손을 내밀어 협치를 실천할 때 문제해결의 열쇠가 보일 것”이라며 “그렇지 못한다면 레임덕이 정권의 문턱을 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도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두고 여야의 공방은 계속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이 집회 참석자명단을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광복절 집회의 중심에 통합당이 있다는 의미다. 이에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통제를 흩트리고 혼선을 준 것은 다름 아닌 정부”라며 정부와 여당에 책임을 떠넘겼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