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4:52
이낙연 2주간 자가격리… 전당대회 개최여부 지도부가 결정
이낙연 2주간 자가격리… 전당대회 개최여부 지도부가 결정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8.2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음성판정 받았으나 ‘밀접접촉자’ 분류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이낙연·김부겸(왼쪽부터) 후보가 지난달 31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가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일부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층에서 박주민 후보가 김부겸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8.29 전국대의원대회 일정 역시 변동의 위기에 놓였다. 사진은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왼쪽부터)박주민·이낙연·김부겸 후보가 지난달 31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가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8·29 전국대의원회대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 후보가 31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29일로 예정된 민주당 전당대회 역시 일정 역시 변동의 위기에 놓였다.

이 후보는 지난 19일 오후 7시쯤 서울 양천구 보건소로부터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는데, 직전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 후보도 18일 저녁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19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오늘 초저녁 14일간 자가격리가 필요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의심환자 또는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14일간 자가격리가 중요하다는 설명이었다”면서 “보건소의 지침에 충실히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당대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사람으로서 선거일정에 차질을 드려 송구스럽다”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는 게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구보다도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려 죄송스럽다”며 “기회를 제약받으시는 김부겸, 박주민 후보께도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의 자가격리로 민주당 전당대회 일정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31일까지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이 후보는 29일 전당대회 당일에도 참석이 불가능해졌다. 

또한 이 후보의 자가격리로 20일 오후 예정됐던 MBC 100분토론 당대표 후보 토론회 역시 취소됐다. 민홍철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선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MBC 100분토론이 예정됐지만, 두 후보자(김부겸·박주민 후보)에게 양해를 구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 위원장은 “향후 27일 예정된 KBS 전국 방송토론회는 화상회의 등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실시하는 것으로 방송사와 협의하기로 결정했다”면서 “22일 예정된 수도권 온택트 합동연설회는 원래 계획대로 라이브생중계로 시행하되, 당대표 후보 연설 방식은 후보자들 간 합의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대표 후보들의 선거운동 보장을 위해 민주당 공식 유튜브채널 ‘씀’을 통해 선관위가 주관해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 방식의 토론회를 추가로 기획해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29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진행 여부와 관련해선 2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민 위원장은 전당대회 연기론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선관위의 권한 사항이 아니다”라며 “최고 지도부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전체 후보들의 선거운동 전면 중단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건 없었다”며 “당대표 후보든 최고위원 후보든 우리는 방송이나 언론매체를 통한 선거운동 방법을 통해서 (하는 것에는) 특별히 제한 사항은 없다. 한 후보의 사유로 다른 후보들의 선거운동 방법이 제한되진 않는다”고 전했다.

민주당 전당대회는 전국적 집중호우와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악재가 겹쳐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특히 29일 전당대회는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대신 여의도 당사에서 최소 인원만 모여 치러진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50인 이상 집합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 이 후보가 자가격리로 29일 전당대회 참석마저 불가능해져 예정대로 개최가 가능할지도 불투명해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