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07:52
김종인 “코로나 정치화 이해불가”
김종인 “코로나 정치화 이해불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8.2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미래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미래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와 관련 “코로나를 지나치게 정치화하는 여권 상식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8·15 광화문 집회를 놓고 법집행을 강조한 문재인 정부, 통합당과 집회 주도측을 연계해 공세에 나선 여당에 대한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해 쓸 데 없는 정쟁을 지양하고 모든 것을 방역, 확진자 치료에 전력을 경주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코로나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법이나 힘이 아니라 오로지 의료진의 헌신적인 협력”이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방역을 위해 전 국민이 동참해야 하는 것도 옳고 방역을 방해하는 것도 관련법에 따라 조치하는 것도 당연하다”면서도 “공권력으로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는 조치는 국민 양해와 협조를 구하는 자세로 해야지, 국민을 범죄자처럼 여기고 공포를 조장하는 것은 민주국가에서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국민에게 백신을 접하게 할 수 있는 어느정도 노력을 하고 있는지, 과연 백신을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지 국민에 밝히고 지금부터 백신 확보에 최대 노력을 경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확보된 백신이 사회적 불평등을 야기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국가보건안전부 설치·4차 추경을 통한 2차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선별적 지급도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국내 보건체계 자체를 제대로 수립해야 한다”며 “국가보건안전부 설치를 제의한다. 정부는 우리 방역이 현재와 달리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