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1:10
안철수, 의료계 파업에 ′정부 불통′ 비판… 의료계엔 ′자중′
안철수, 의료계 파업에 ′정부 불통′ 비판… 의료계엔 ′자중′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2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의료계 파업에 대한 정부와 의료계에 자중의 메시지를 던졌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의사 출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의료계 파업을 촉발한 정부의 태도에 대해 “전투가 한창인 상황에서 장수들 등 뒤에서 도와주기는커녕 짱돌을 던지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의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고, 의료계를 향해서는 자중의 메시지를 던졌다.

안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 강행을 겨냥해 “코로나19 위기 속에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의사들을 독려해도 모자랄 판에 소통 노력도, 공청회도 없이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10년 이상이 지나야 효과를 판단할 수 있는 정책을 꼭 지금, 이 시점에서 밀어붙이는 게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 관련 없는 국민권익위까지 나서서 의사와 국민을 편 가르는 여론조사를 한다고 한다. 온 나라가 합심해서 똘똘 뭉쳐도 부족한 마당에, 국민들간의 분열을 가중시키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냐”라며 “코로나19 국면이 진정되기 전까지는 국민과 의료진을 이간질시킬 수 있는 이적행위를 당장 중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지난 19일 의료계 파업 사태와 관련한 논의한 바 있다. 하지만 일방적인 정책 추진 철회를 요구한 의협에 반해, 복지부는 철회 불가 입장을 견지하며 협상이 파행됐다. 

의료계 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던 전공의들은 전날(23일) 정부와 면담 후 현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진료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향후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논의 여부에 따라 파업을 강행할 수 있다는 여지를 뒀다.

이와 관련해 안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공감을 얻는 일”이라며 “파업을 철회하고 왜 정부의 정책이 올바른 해결책이 아닌지, 취약지역의 국공립병원 설립과 합리적인 의료수가 등에 대해 진정한 대안을 제시하면 국민들도 손을 들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의사 출신으로서 의료인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진의 열악한 근무환경, 무슨 일만 생기면 앞뒤 가리지 않고 의료진의 잘못으로 몰아붙이는 행태, 봉합용 수술실(絲) 하나 마음껏 못 쓰는 비상식적인 수가체계, 그 부당함 저도 알고 있다”며 “정부가 잘못하고 언론이 매도해도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한 우리는 생명을 살려야 한다. 그것이 운명이고 사명이고 의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의료 체계의 근본적 개선을 위한 대책으로 △공공의료기관 설립 △의사 수급 부족한 진료과목 수가 조정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장관과 참모들의 실책을 언급하며 교체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안 대표는 “복지부 장관은 문제를 풀 의지도 능력도 없어 보인다”며 “보건당국의 고압적 태도는 마치 부동산 실패를 다른 이슈로 돌려보라는 특별한 임무를 부여받은 조직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것을 주문했다. 그는 “능력 없는 참모들이 문제만 키우게 되면 책임은 대통령에게 쏠릴 수밖에 없다”며 “지금 대한민국에 주어진 가장 큰 과제는 코로나19 극복이고 이를 위한 의료계의 파업 철회가 절실하다. 대통령의 문제해결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