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3:27
광동제약, 제주특별자치도 표창패 수상한 이유
광동제약, 제주특별자치도 표창패 수상한 이유
  • 최민석 기자
  • 승인 2020.08.25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농가 위한 각종 육성지원사업 추진 공로
옥수수 수매량 연간 300t, 옥수수 기능성 연구 등 다양한 활동 진행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광동제약(부회장 최성원)이 제주특별자치도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농촌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으로, 광동제약은 지난 2013년부터 제주지역과의 상생을 지향하며 농업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광동제약은 최근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농촌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광동제약이 제주 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각종 육성지원사업을 추진, 농업과 농가 발전에 기여한 점을 시상 이유로 꼽았다.

지난 2013년부터 제주지역과의 상생을 지향하며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인 광동제약은 농업 지원 사업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주요 추진 사업은 토종 옥수수, 검은콩 등의 계약재배와 콩나물 콩 품종 개량사업을 위한 우량종자 실증 실험 및 기계화 생산기술 개발을 위한 지원 등이다.

광동제약은 제주 지역 이외에도 음료 및 의약품 원료로 사용하기 위한 국산 농산물 수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광동 옥수수수염차 원료로 사용되는 볶은 옥수수 수매량은 연간 약 300톤(생 옥수수 기준 400톤) 규모로 국내 업체 사용량 중 가장 많다. 국내 옥수수 유통구조 상 정확한 통계를 찾기 어렵지만, 관련 업계에서는 국내 농가에서 공급하는 생 옥수수 물량이 연간 600톤 가량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어 단일 업체로는 1위의 수매량이다. 광동제약은 지난 2013년에도 국내 농가와 전량 수매를 조건으로 옥수수 2만여 평 분량을 계약 재배하는 등 국내 출하물 이용을 위한 노력을 계속했다.

이외에도 음료와 한방 의약품 원료로 사용하는 인삼, 홍삼, 생지황, 비수리, 돼지감자 등 품목도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농가 소득 증대를 목적으로 농촌진흥청과 옥수수수염의 기능성을 밝히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는 등 농작물 수매부터 원료 연구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국내 농업인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꾸준히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