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8:19
정치권, ′추미애 아들 의혹′ 공방 계속
정치권, ′추미애 아들 의혹′ 공방 계속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2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해 ″당장 수사하라″는 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휴가 미복귀 관련 야당의 의혹 제기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 추 장관은 ″당장이라도 수사하라″며 ‘장관 흔들기’, ‘검언유착’ 등의 말을 쏟아냈다.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의 흙탕물 싸움은 끝나지 않을 분위기다.

전주혜 미래통합당 의원은 전날(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추 장관이 지난해 12월 인사청문회 당시 발언한 영상을 틀며 의혹을 제기했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서 아들이 입대 후 1년 만에 무릎에 통증을 느껴 병가를 내고 수술을 받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추 장관의 아들은 2017년 6월 25일에 휴가를 내고 수술을 받았는데 미복귀해 현재 검찰 수사 중”이라며 “병무청에서 2016년 7월부터 2020년 6월 카투사 4,000여 명에 대한 기록을 받아본 결과 진료 목적으로 휴가를 간 사람 4명은 2017년 6월 25일 이후여서 추 장관 아들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 장관이 주장하는 시기에 병가 기록은 전혀 없다”며 “청문회 때 장관이 위증을 한 건가 아니면 병무청과 국방부가 자료를 은폐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같은 아들에 대한 의혹이 다시 거론되자 추 장관은 “아마 의원님이 개인정보보호법상 개인 자료를 구할 수 없어 외각을 통해 추정하는 것 같다”라며 “검찰이 지금이라도 당장 수사를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조수진 통합당 의원의 질의에서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김도읍 통합당 의원은 추 장관의 아들과 함께 복무한 사병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검찰이 이 사람을 조사하면 끝나는 데 왜 안 하나”라고 물었다.

이어 조 의원도 아들의 의혹에 대한 수사 지연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저도 궁금하기 짝이 없다”라며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아주 쉬운 수사를, 이게 검언유착이 아닌가 장관 흔들기가 아닌가 생각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조 의원이 “참고인이 조사를 받고 어떤 말을 했다는 게 검언유착과 무슨 관계인가”라고 묻자 추 장관은 “답변을 해야 하냐”라며 “수사 중 사건으로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지만, 회의 때마다 한 번이라도 이 주제를 질문하지 않은 적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은 현재 서울동부지검에서 수사 중이다. 하지만 반년이 지나는 동안 수사의 진척이 없다며 야당 의원들은 이를 공세의 구실로 삼는 모양새다.

그때마다 추 장관은 날 선 반응을 보이는 모습이다. 추 장관은 지난 달 27일 법사위 회의에서도 윤한홍 통합당 의원의 같은 의혹 제기에 “소설을 쓰시네”라고 말해 정치권의 공방이 이어졌다. 이날 역시 추 의원과 야당 의원들 사이에 신경전이 펼쳐지면서 이를 둘러싼 갈등은 끝나지 않는 모양새다.

분위기가 험악해지면서 여당 의원들은 사태를 진정시키고 나섰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장관 본인이 억울해도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계속 ‘억울하다’고 하면 일선 검사들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라며 추 장관을 제지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