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20:30
통합당의 ′극우 선 긋기′에 민경욱 반발
통합당의 ′극우 선 긋기′에 민경욱 반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2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하태경 의원을 겨냥해 맹비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최근 ‘광화문 집회’를 구실로 민주당의 공세를 받은 미래통합당이 집회에 참여한 당 소속 인사들과 선을 긋고 나서자, 해당 인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통합당의 탈색이 시작부터 소란스러운 모양새다.

민경욱 전 통합당 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에 “날더러 극우란다. 좌파인 너희들 눈엔 그렇게 보이겠지”라며 “정통 우파 미래통합당 당원들이 그냥 말랑말랑하게 보이지?”라고 말했다. 

민 전 의원이 직접 겨냥한 대상은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하태경 의원이다. 통합당이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인사들과 사실상 ‘결별’을 선언하자 이를 비난한 것이다. 통합당 인사 중에는 민 전 의원과 김진태 전 의원 등이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의 입장은 확고하다. 김 비대위원장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장-중진의원회의를 마친 뒤 “(집회에 참석한) 그런 사람들을 상대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무시해버리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누가 뭐라든지 질병관리본부에서 내리는 지침을 국민 모두가 준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거기에 딴소리를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집회에 참여한 것에 대해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하 의원도 지난 25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 내부의 잘못된 과거는 다 폐기해야 한다”며 “(해당 인사들의 징계 조치는) 아마 당무감사 때 같이 조사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통합당은 광화문 집회를 계기로 극우와의 선 긋기에 힘을 쏟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한 라디오에서 “소위 사회에서 극우라고 하는 분들과 통합당은 다르다”며 “일반 국민이 뭉뚱그려 보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 보편적 정서와 맞지 않는 주장들 때문에 우리 당 전체가 그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있는 정당으로 비친다”며 “그것 때문에 쉽게 지지를 못 하게 하는 점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인사들은 이러한 당내 기류에 불편함을 감추지 않고 있다. 김진태 전 통합당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 정권의 후안무치함은 어제오늘 일이 아닌데, 문제는 제1야당의 어정쩡한 자세”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공식 논평에 전광훈 목사는 통합당과 아무 관계가 없으며 오히려 응분의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이렇게 의리가 없으면서 무슨 정치를 하겠나. 정치도 다 사람이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를 지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전날(26일) 페이스북에 “전광훈 목사와 정치적으로 개인적으로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소위 ‘극우’ 인사들과 함께 거론되자 입장을 밝힌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다음 달 경으로 예정된 통합당 당무감사가 당과 이들 간 관계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당내 분위기가 극우와의 결별로 집중되는 만큼 집회에 참여한 민 전 의원과 김 전 의원이 첫 대상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들은 현재 지역구에서 당협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