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8:47
‘혁신안 통과’ 정의당, 9월 중 새 지도부 구성
‘혁신안 통과’ 정의당, 9월 중 새 지도부 구성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3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회에서 혁신안을 통과한 정의당이 새 지도부 구성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전날(30일) 제9차 정기당대회를 열고 혁신안을 통과시켰다. 대표의 권한을 분산하는 ‘대표단 회의’를 출범하고, 차기 지도부를 구성할 조기 당직선거 실시도 결정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당대회 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은 9월 중 지도부를 포함해 모든 선출직 당직자에 관한 조기 동시당직선거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며 “차기 대표단은 당 대표 1인과 원내대표 1인, 부대표 5인,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1인으로 하는 체제로 개편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의당 혁신위원회는 현행 3인인 부대표 체제를 5인으로 늘리는 방안을 혁신안에 담았다. 대표의 권한을 분산시키기 위한 사실상 ‘집단지도체제’를 선택한 것이다. 당 대표의 전국위원회, 대의원대회 추천권한도 폐지하도록 규정했다.

‘청년정의당’도 시행된다. 당내 새로운 리더십을 준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심산이다. 또한 ‘당원 입법 청원’ 시스템을 도입해 당원 300명이 동의하는 사안에 대해 국회의원이 입법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이날 당 대회에서는 혁신안에 반대하는 안건이 올라오기도 했다. 5인 부대표 체제가 아닌 3인 부대표 체제를 유지하자는 안건이 대표적이다. 정의당 혁신위는 부대표 수를 늘리는 것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해왔다. 성현 혁신위원은 혁신안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부대표를 늘리는 것은 당에 좋지 않다.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정당이 될 것”이라며 “계파 이해관계에 따라 밥그릇 늘리는 것밖에 되지 않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날 당대회에서 이 안건은 부결됐다.

탈당한 당원들에 대한 ′특별 복당 기간′을 도입하자는 안건 또한 통과되지 못했다. 정의당은 ′박원순 조문 거부 발언′을 계기로 당원들의 집단 탈당이 이어졌다. 탈당한 당원의 수만 6,400명 가량으로 알려졌다. 이를 둘러싸고 당 내에서는 오래 된 당원들의 이탈을 우려하며, 다시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날 당대회를 통해 혁신안과 조기 당직선거가 통과된 만큼 정의당의 탈바꿈도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정의당은 9월 말 경 당직선거를 열고 당 대표와 부대표 5명 등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할 방침이다. 차기 당 대표 후보로는 배진교 원내대표, 김종민 부대표, 김종철 선임대변인, 박창진 갑질근절특별위원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