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08:46
민주당 일각서 ‘국민의힘’ 사용 중단 요구한 까닭
민주당 일각서 ‘국민의힘’ 사용 중단 요구한 까닭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0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미래통합당 홍보본부장과 김은혜 대변인이 지난달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새로운 당명 ‘국민의힘’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통합당의 새 당명에 대해 여권 내에서는 “도용을 즉각 중단하라”는 주장이 나왔다./뉴시스
김수민 미래통합당 홍보본부장과 김은혜 대변인이 지난달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새로운 당명 ‘국민의힘’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통합당의 새 당명에 대해 여권 내에서는 “도용을 즉각 중단하라”는 주장이 나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미래통합당이 새 당명으로 ‘국민의힘’을 잠정 결정했다고 발표하자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과거 ‘국민의힘’이라는 시민단체나 정당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도용한 것 아니냐는 주장과 함께 “국민의 짐”이라는 비아냥거림도 나왔다.

정청래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2003년 설립된 시민단체 ‘국민의힘’ 전 공동대표였다고 소개하며 “제가 17년 전 몸 담았던 생활정치 네트워크 국민의힘이 무도한 통합당에 의해 조롱당하고 있다”며 “국민의 짐, 국민의 적, 적폐의 힘, 수구의 힘, 퇴행의 힘, 국민의 휨, 그리고 구개음화 현상에 따른 국민의심까지”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전날 올린 글에서도 “기가 차다. 불쾌하다. 국민의힘을 사용할 자격도 없다”며 “‘국민의 짐’이 될 뿐이다.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당한 후예들이 무슨 국민의 힘 운운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내가 사랑했던 시민단체의 이름이 더럽혀지는 것을 마냥 지켜볼 수만은 없다”며 “통합당은 더 이상 국민의 짐이 되지 말고 국민의힘 새당명 도용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2003년 시민단체 ‘국민의힘’도 있었고 2012 이런 창당도 있었는데 참, 거시기하다”며 “베끼기? 부결될 듯”이라고 도용 의혹을 제기했다. 

최민희 전 의원도 “어머나, 통합당이 ‘국민의힘’으로?”라며 “‘국민의힘’은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가 분화하면서 명계남 선생과 정청래 의원이 만들었던 단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은 지난달 31일 ‘국민의힘’을 새 당명으로 잠정 결정해 발표했다. 통합당은 1일 의원총회와 상임전국위원회를 거쳐 2일 전국위원회 의결로 새 당명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당명 변경 실무 작업을 해온 김수민 통합당 홍보본부장은 지난달 3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위하는 정당으로 거듭나라는 국민 대다수의 간절한 소망을 당명에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국민의힘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힘’, ‘국민을 위해 행사하는 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힘’이라는 세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