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09:03
이재명, 홍남기 향해 "철 들겠다” 응수한 이유
이재명, 홍남기 향해 "철 들겠다” 응수한 이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0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력을 강조한 자신의 최근 언론 인터뷰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래통합당의 주장에 동조하며 자신을 비판했다고 강조하며 “당황스럽다”고 불쾌감을 표출했다./뉴시스(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력을 강조한 자신의 최근 언론 인터뷰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래통합당의 주장에 동조하며 자신을 비판했다고 강조하며 “당황스럽다”고 불쾌감을 표출했다./뉴시스(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전 국민 대상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 언론 인터뷰 내용을 비판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 지사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력 강조했더니 철없는 얘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기도민의 위임을 받은 도정 책임자로서 도민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정부 정책에 의견 정도는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홍남기 부총리께서 ‘철없는 얘기’라 꾸짖으시니 철이 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불편한 속내를 표출됐다.

이 지사는 “미래통합당이야 그렇다쳐도 정부 책임자인 홍남기 부총리께서 국정 동반자인 경기도지사의 언론 인터뷰를 확인도 안한 채 ‘철이 없다’는 통합당 주장에 동조하며 책임 없는 발언이라 비난하신 건 당황스럽다”며 “설마 사실을 알면서도 왜곡과 비난에 동조했을 거라곤 생각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재정건전성 때문에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 못하는 건 아니라며 지급 여력이 충분함을 강조한 것”이라며 “그런데 이 발언을 비틀어 제가 ‘재난지원금을 100번 지급하자’거나 ‘100번 지급해도 재정건전성이 괜찮다’고 말한 것으로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100번을 지급해도 서구선진국 국채 비율 110%에 도달하지 못할 정도로 우리 재정건전성이 좋으니 한번 추가 지급할 재정 여력은 충분함을 강조한 발언임을 정말로 이해 못한 걸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통합당 임이자 의원이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을 30만원씩 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평균 국가 부채 비율보다 낮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자 “책임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임 의원이 “아주 철없는 얘기죠”라고 다시 물었고, 홍 부총리는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자칫 잘못하면 국민들에게 오해의 소지를 줄 수 있는 발언”이라고 동조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8일 MBC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추가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 “30만원은 50∼100번 지급해도 선진국 평균 국가부채 비율인 110%에 도달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