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04:02
민주당 "안철수, 가짜뉴스로 여론몰이" 맹비난
민주당 "안철수, 가짜뉴스로 여론몰이" 맹비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0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연일 정부와 여당의 공공의대 정책에 비판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여권에서 ′가짜뉴스′를 이용한 여론몰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연일 공공의대 정책을 비판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권의 역공을 당하는 모습이다. 여권에서는 안 대표가 ‘가짜뉴스’로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며 자중을 요구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공의대 정책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며 “비판에 대한 대안은 눈 씻고 봐도 없고 오로지 가짜뉴스에 편승한 악의적 비난”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공당의 최고위원회에서, 그 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거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가짜뉴스로 여론몰이하는 행태를 개탄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지난 달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공의대를 졸업하면 서울대병원을 비롯해 국공립 의료기관에 우선 선발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니 제정신이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엉터리 가짜 증명서, 추천서로 의대에 입학시킨다면 우리나라 병원과 의료계는 돌팔이 천지가 될 것”이라며 “돌팔이들이 판을 치는 국공립병원에 국민들이 무서워서 갈 수 있겠나”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애당초 취약지역 의료체계에서 출발했고, 지방병원 부족, 의료인력 부족이 시골로 갈수록 심각하다”며 “공공의대 졸업하면 지역에서 최소 10년을 봉사하는데, 일각에서는 10년도 부족하다고 애원한다. 이게 어떻게 서울대병원 우선 선발로 해석되나”라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공공의대 입학을 시민단체가 추천하는 것처럼 호도했는데 이 또한 가짜뉴스”라며 “논의조차 되지 않은 안으로 결론이 난 것처럼 악의적으로 선동한다. 시민단체 추천은 법안에 있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심사과정에서 구체적으로 논의가 있을 것인데, 국민의당도 충실히 참여하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용호 무소속 의원도 이와 관련해 안 대표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 의원은 지난 달 31일 안 대표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공공의대 관련 가짜뉴스로 갈등을 부추기지 말라”고 말했다.

그는 공공의대 입학생이 시도지사 추천으로 선발된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공공의대 법 어디에도 그런 내용은 없다”며 “공공의대법을 대표발의한 사람으로서 그런 일이 없도록 가장 앞장서서 막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 대표께서는 진영논리를 누구보다 싫어하시는 분이신데 가짜뉴스를 바탕으로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을 부추기고 진영논리를 키우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다. 의사 출신이라 ‘가재는 게 편’이라는 오해도 받으실 수 있다”며 “안 대표답지 않다. 이 정도에서 공공의대 본질을 훼손하는 말씀은 그만하시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