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22:50
국민의당, 문재인 대통령 겨냥 ″국민 분열 멈춰라″
국민의당, 문재인 대통령 겨냥 ″국민 분열 멈춰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0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올린 페이스북 메시지에 대해 ″국민을 분열하고 있다″라며 맹비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 분열’을 멈추라고 일침을 가했다. 문 대통령이 소셜 네트워크(SNS)에 간호사 격려 메시지를 올린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페이스북에서 밝힌 상황인식에 거듭 우려를 표명하고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라며 입을 열었다.

안 대표는 “지난번에도 위기일수록 국민 통합이 중요하다고 말씀드렸고, 통합의 리더쉽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드렸다”라며 “그런데 청개구리 대통령도 아니신데 왜 그렇게 말은 국민통합을 외치면서 행동은 국민을 분열시키는 쪽으로 가시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며 “코로나19와 장기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나”라고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며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의사와 간호사마저도 편 가르기에 나섰다며 비판이 이어졌다.

안 대표 역시 “도대체 대통령께서는 문제 해결의 의지가 있으신 겁니까”라며 “모든 영역과 사안에 있어 대결과 대립의 지속을 원하시는 것입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단언컨대 어제 페이스북 말씀은 국가 지도자가 하실 말씀은 아니다”라며 “국민을 이간질하고 상처 주는 말씀을 중단하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도 이 자리에서 “이렇게 노골적으로 이간책을 쓰는 대통령은 처음”이라며 “어제 올린 페이스북 글을 즉각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내용이 너무 졸렬하다”라며 “5,000만 국민을 대표하고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씀하신 분께서 이런 글을 올리실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정부의 섣부른 의료정책과 특권적인 공공의대 선발방식으로 촉발된 의사들의 파업이 진행되는 와중에 의사들과 한 팀으로 국민의료를 책임지고 있는 간호사들과의 분열과 반목을 조장하려는 의도가 훤히 보인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정말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애초부터 통합과 화합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는 것은 아닌가”라며 “국정운영의 70%가 홍보라고 하셨다는데, 혹시 국정운영의 70%를 선동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께서는 몸속에 뿌리 박혀있는 분열과 갈등의 DNA를 스스로 걷어내시라”라며 “결국 모든 국민을 적으로 돌리고 대통령 혼자 남는 파국을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