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9:32
[김종인 취임 100일] “변화·혁신 DNA 당에 심겠다”
[김종인 취임 100일] “변화·혁신 DNA 당에 심겠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0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100일을 맞은 3일 “변화와 혁신의 DNA를 당에 심겠다”고 했다. 전날(2일) 미래통합당에서 국민의힘으로 새 간판을 달고 기존 정강정책도 전반적으로 손을 본 만큼 향후 체질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서민경제 총체적 위기, 정부여당의 경제정책·방역대책 실패 속 제1야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총선 패배의 충격은 우리 당 존립마저 위태롭게 했다”며 "여러 차례 국민께 실망을 드리며 불신이 축척돼왔지만 반성과 혁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 정책실패·방역대책 실패 타격으로 서민경제는 날로 위태로워지고 있다”며 “대한민국 정치에 제1야당이 이처럼 중요한 때가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개혁의 시작은 진솔한 반성에서 시작된다”며 자성과 성찰을 통해 국민 친화정당으로 발돋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그동안 우리 당은 시대변화에 부응하지 못하는 정당, 약자와 함께 하지 못하고 기득권을 옹호하는 정당, 이념에 매몰된 정당, 계파로 나눠 싸우는 정당으로 인식돼왔다”며 “이제 새로운 시대정신과 함께 변화를 선도하고 국민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는 정당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약자와 동행하는 정당, 국민통합에 앞장서는 정당, 누구나 함께하는 정당으로 체질을 개선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사태의 근본적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정부여당에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면서도 건강한 경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는 인류에게 뉴노멀을 요구하는데 정부여당은 편협하고 단기적인 처방에 머물러 우리 미래를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며 “큰 틀에서 위기극복 해법이 나와야 한다. 추경과 재난지원, 중장기 산업대책, 일자리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어 “여당과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투쟁할 것은 투쟁하고, 경쟁할 것은 경쟁하는 건강한 미래형 정당이 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