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2:10
민주당, 문 대통령의 ‘간호사 감사글’ 엄호… “생각이 삐뚤어져”
민주당, 문 대통령의 ‘간호사 감사글’ 엄호… “생각이 삐뚤어져”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0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간호사 감사글’에 대해 “이간질, 편가르기”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간호사 감사글’에 대해 “이간질, 편가르기”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파업 의사들 짐까지 떠맡은 간호사 헌신에 감사하다'는 메시지에 대해 “이간질에 편가르기”라는 비판이 쏟아지자 적극 엄호에 나섰다.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과 언론이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시비를 걸고 있다고 비판을 가했다.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이 간호사들에게 보낸 감사메시지에 대해 편가르기라며 떠들썩하다. 이렇게 볼 수도 있구나 하며 놀랐다”며 “이 내용은 모든 언론이 받으며 내민 손이 오히려 멋쩍은 상황이 돼버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 의원은 “우리 사회가 왜 이렇게 극단으로 치닫게 됐을까. 길에 쓰러진 사람에게 손을 내밀었는데 무슨 의도로 그러냐며 오히려 화를 내는 형국이다”며 “보고도 못 본 척 누가 다쳐도 그냥 지나쳐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고 의원은 “누군가의 헌신에 대해선 고마워 하고 그 고마움을 그저 문자 그대로 받아주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일까”라며 “무엇이 우리를 이토록 민감해지게 만들었나”라고 개탄했다.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도대체 뭘 잘못했다는 말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야당 의원의 주장과 언론의 기사 제목을 나열한 뒤 “간호사들의 노고를 위로한 문 대통령에게 시비 거는 사람들이 있다. 뭘 모르거든 가만히 계시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방역의 최전선에서 수고를 하고 있는 대통령에게 간호사 선생님들 참 고생이 많다고 위로하고 격려한 대통령이 무슨 잘못이 있다고 시비를 거나”라며 “트집을 위한 트집을 잡고 시비를 걸기 위해 시비를 거는 생각이 삐뚤어진 분들은 반성하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느라 힘들고 어려울 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 얼마나 어려우신가”라며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헌신한 ‘의료진’ 그 짧은 세 음절마저 ‘의사와 간호사’ 분열의 언어로 가르는 대통령”이라며 “다음엔 누구를 적으로 돌리실 셈인가”라고 비판을 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