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2:21
추혜선 전 의원 ‘LG행’ 두고 비판 거센 이유
추혜선 전 의원 ‘LG행’ 두고 비판 거센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0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LG유플러스 비상임자문직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 안팎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LG유플러스 비상임자문을 맡은 것으로 알려지며 당 안팎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추 전 의원은 한 언론을 통해 지난달 31일 그룹 고위 임원의 제안으로 LG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직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사 현안 해결 등 기업 내부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추 전 의원이 지난 20대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무위원회 등 상임위 활동한 전력이 있다는 점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정의당 당원게시판에서는 추 전 의원이 의정활동 당시 LG유플러스 하청업체 갑질을 지적하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는 등 이를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당 대표에 출마한 박창진 정의당 갑질근절특별위원장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이해충돌 방지는 당이 내건 공직자 윤리의 핵심이다. 당의 전 국회의원이라면 당연히 지켜야 할 당의 방침”이라며 “추 전 의원이 LG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직을 수락한 것은 명백하게 이를 어긴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서민과 노동자의 편에서 재벌에 맞서 싸우는 당이다. 이것은 우리 본연의 임무이자 정의당만이 갖고 있는 고유의 정체성”이라며 “이 정체성조차 무너지면 우리 정의당의 존재 이유가, 미래의 가치가 훼손된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당의 주요 인사가 정의당의 기반을 흔드는 행위를 하여 국민들의 지지를 잃게 하고, 당내 활동가 사이에 분열을 일으키고 당원들의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라며 “당은 이 사안에 대해 당원과 국민들에게 명확히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국 정의당 노동본부장도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와 관련해 “직업의 선택은 자유다. 하지만 가지 말아야 할 길이 있다”라며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꿈꾸었던 정치인이었다면 적어도 자신이 감독했던 피감 재벌기업에 영입인사로 가는 행동은 말아야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곳에서 무엇을 할 것인지는 더 이상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노동을 가장 중요한 정체성이라고 말해왔다면 재벌의 등에 업히는 일은 말아야지”라고 덧붙였다.

당 밖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연대)은 지난 3일 논평을 통해 “불과 100여일 전까지 자신이 속했던 상임위의 유관기업에 취업한 것”이라며 “공직자윤리에 명백히 어긋나는 것이며 추 전 의원의 LG행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언론연대는 추 전 의원이 사무처장으로 몸을 담았던 단체다.

그러면서 “자본의 이해로부터 거리두기, 이해충돌금지는 그가 속한 진보정당뿐만 아니라 오래 몸담았던 언론시민운동이 엄격히 지키도록 정한 기본원칙”이라며 “의원직에서 물러난 지 3달여 만에 통신재벌로 자리를 옮긴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