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01:24
추혜선, LG 자문직 결국 사임… 재발 방지책 마련 시급
추혜선, LG 자문직 결국 사임… 재발 방지책 마련 시급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0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지난 6일 LG 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직을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피감기관 비상임 자문직을 수락해 논란이 된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이 자문직을 사퇴했다. 당 안팎에서는 물론, 시민단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은 지난 6일 입장문을 내고 “당원 여러분과 시민들께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 뼈를 깎는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보내겠다”고 말하며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

당초 추 전 의원은 그룹 고위 임원의 제안으로 LG 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직을 맡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전 의원은 기업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데 역량을 쏟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20대 국회 당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무위원회 등에서 활동한 추 전 의원이 피감기관이었던 기업에 적을 둔다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새어 나왔다. 당 대표에 출마한 박창진 정의당 갑질근절특별위원장을 비롯해 당내에서 쓴소리가 이어졌고, 추 전 의원이 몸을 담았던 언론개혁시민연대도 유감을 표했다.

비판에 직면한 추 전 의원이 결국 사퇴를 결정하자 정의당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추 전 의원의 비상임 자문직 수락 소식이 알려지고 한동안 침묵을 지켜오던 정의당은 지난 4일 추 전 의원에게 자문 취임 철회를 요청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얼마 전까지 재벌기업 감독을 맡았던 의원의 입장에서 피감기관에 취임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당의 결정에 따라 사임을 결정한 추 전 의원의 결정에 환영에 뜻을 밝힌다”라고 밝혔다.

한편 당 일각에서는 이같은 사태와 관련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는 분위기다. 진보정당으로서 재벌 기업에 대해 비판적 목소리를 내 온 만큼, 진보적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가 재발해서는 안된다는 취지다.

박 위원장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추 전 의원께서 사퇴를 하신 것은 다행한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이것이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와 유사한 일이 또 재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당내에 놓여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처벌의 기준도 보다 강력하게 준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행동을 미리 규제할 수 있는 규정이 충분히 준비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도 같은 라디오에 출연해 “당의 기준을 더욱더 공고히 하는 게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