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9:10
김정은, 함경남도 당위원장 해임한 까닭
김정은, 함경남도 당위원장 해임한 까닭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9.0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 홍수 피해 현장을 방문, 유사시에 사용하기 위해 비축한 전시 예비 물자와 식량을 수재민 지원에 활용하도록 지시했다고 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차량 운전석 쪽에 탑승해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본 함경남도에서 회의를 열고 해당 지역 당위원장을 교체했다. 김 위원장은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하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김 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해 홍수 피해 현장을 방문한 모습. 김 위원장이 차량 운전석 쪽에 탑승해 있다. /조선중앙TV 캡처-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남도가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보자 도당위원장을 교체했다. 태풍 피해의 책임을 묻고, 민심이반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지난 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함경남북도에서 피해 상황이 발생하자 먼저 당 부위원장들을 파견해 실태를 파악하도록 했다. 이틀이 지난 5일 함경남도에서 노동당 정무국 확대회의를 열어 태풍 피해 상황에 대한 상세한 보고를 받은 후, 김성일 함경남도 도당위원장을 해임하고 당 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 부부장을 새로 도당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정무국 확대회의에서는 태풍 피해지역에 급파될 ‘건설역량 편성문제’와 ‘설계·자재수송 보장문제’ 등 구체적인 대책들이 결정됐다. 김 위원장은 나라가 어렵고 힘든 때 마땅히 당원들 특히 수도의 당원들이 앞장서는 것이 우리 사회의 일심단결을 더욱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당 중앙은 평양시의 핵심당원들에게 수도당원사단을 조직하여 떨쳐나설 것을 호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은 본인 명의로 직접 평양시 전체 당원들에 이런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보내 “당 중앙은 수도의 우수한 핵심당원 1만2,000명으로 함경남북도에 각각 급파할 최정예 수도당원사단들을 조직할 것을 결심하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많은 기본건설 역량과 군부대들이 앞서 태풍 피해를 본 강원도와 황해남북도 현장에 동원돼 있다"며 “10월 10일이 눈앞에 박두하였는데 새로 피해를 입은 함경남북도의 인민들이 한지에서 명절을 쇠게 할 수는 없다”고 했다.

아울러 “몇 해 전 북부피해 복구전투 때와 같이 이번에도 수송 부문에 총동원령을 내리고, 수송조직과 지휘를 완강하게 내밀어 복구용 자재들을 건설에 지장이 없이 보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요 복구건설용 자재 수요를 타산해 보장대책을 세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 후 참석자들과 함께 함경남도 태풍피해 현장을 둘러봤다. 그는 해일과 태풍으로부터 농경지를 보호하기 위한 ‘영구적 해안 구조물’ 구축과 주민거주 지역의 안전지대 이동 등을 장기적 과제로 제시하고 매년 관련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번 태풍 피해를 본 황해남북도에 이어 이번 함경남도까지 현장을 찾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코로나19와 대북제재 등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태풍까지 겹치는 등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어, 민심 이반을 막기 위한 행보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함경남도에서 열린 정무국 확대회의에서 도당위원장을 해임한 것은 김 위원장이 실행하고 있는 ‘위임정치’의 일환으로 보인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지난 5일 보고서를 통해 “김 위원장이 복잡한 국내외 현안들을 모두 다 세밀하게 들여다볼 수 없는 상황에서 그의 위임정치는 간부들에게 상당한 권한을 부여하면서 그만큼 책임도 지게하고, 그는 핵심적인 정책 결정에 더욱 집중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센터장은 “김정은은 간부들에게 과감하게 위임해도 될 사안들에 대해서까지 일일이 확인하고 결정을 내림으로써 간부들의 ‘복지부동(伏地不動)’이 일반화되는 결과를 가져왔던 김정일보다 더욱 현명하게 북한을 이끌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