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04:45
전국 전임의 “단체행동 멈추고 각자 자리로 돌아간다”
전국 전임의 “단체행동 멈추고 각자 자리로 돌아간다”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9.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형적 의료수가 개선·지역 의료 인프라 확충’ 입장 변함없어
“당정 합의안, 지속적 감시… 독단적 의료 정책 추진될 시 언제라도 행동 재개”
정부의 4대 의료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전공의와 전임의 등 의사들이 의료정책 철회 촉구 피케팅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정부의 4대 의료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전공의와 전임의 등 의사들이 의료정책 철회 촉구 피케팅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정부의 공공의대 설립 및 의대정원 확충 등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히며 단체행동을 행하던 전국 전임의 비상대책위원회가 7일 밤 성명문을 내고 “9월 8일부로 그간 필수의료를 지켜준 동료들과 환자들 곁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전임의 비대위는 “국민건강 수호를 위해 부여받은 사명이 흔들리지 않도록 각자의 자리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부의 의료정책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면서, 전임의 비대위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전임의 비대위는 이번 정부가 밀어붙인 의료정책을 두고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한민국 의료를 후퇴시킬 것으로 예상되는 서투른 의료 정책”이라고 꼬집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악용해 오로지 정치적 계산에 따라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추진된 4대악 의료 정책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의료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을 재차 강조했다.

전임의 비대위 측은 “기형적인 의료수가 체계의 개선과 지역 의료 인프라 확충이야말로 필수 의료와 기피과 문제 및 지역간 의료 불균형 문제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방안”이라며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부 측이 모두 서명한 합의안에 대해 정부의 이행의지를 촉구했다.

전임의 비대위는 “합의문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합의 이행 의지를 의심케 하는 정부와 일부 정치인들의 행보는 국가와 의료계의 합의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라고 지적하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이어 “우리는 의료전문가로서 의정협의체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당정이 국민 앞에서 약속한 합의안이 충실히 이행되는지 지속적으로 감시할 것”이라며 “만일 또 다시 정치적 이득을 위해 국민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는 독단적인 의료 정책이 계획되고 추진될 경우, 전국의 전임의들은 언제라도 단결해 의료계 최전선에서 행동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한편,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측도 지난 7일 오후 전체 전공의를 대상으로 진행한 간담회에서 “8일 오전 7시부터 단체행동을 1단계로 낮추겠다”고 밝히며, 전공의 전원이 업무에 복귀하고 병원별 비대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자격 부여 등 의대생 보호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엔 언제든 강경대응을 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