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7:39
코로나19로 고향 방문 줄고 집콕·국내여행 증가
코로나19로 고향 방문 줄고 집콕·국내여행 증가
  • 김은주 기자
  • 승인 2020.09.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홈쇼핑 우수고객 설문 결과… 올 추석은 ‘언택트’, ‘나를 위한’
예년 보다 ‘집에서 휴식’ 선호, ‘선물’ 보다 ‘본인 사용 및 선물’ 구입 용도 우세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시사위크=김은주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우수고객 500명을 대상으로 ‘추석 계획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추석은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본인 사용과 선물 겸용’으로 상품을 구입한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변화된 명절 트렌드를 예측하고, 상품 판매에 반영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올해 추석에 ‘고향(친지) 방문’, ‘해외여행’을 계획한다는 응답자는 전년과 비교해 감소한 반면, ‘집에서 휴식(47%)’, ‘국내여행(22%)’ 예정으로 답한 비중은10%p 높아졌다.

설문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추석 선물용 상품을 구매할 예정이라고 답한 고객은 전체 91.3%로, 주로 일반적인 선물(41%) 목적 보다는 △본인 사용과 선물 겸용(53%) △본인 사용(5%)을 구입 용도로 꼽은 응답자가 많았다. 선물 대상은 예년과 달리 형제나 친척, 지인보다는 부모님(74%)으로 집중돼 ‘나와 직계가족’을 위한 소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구매 예정 상품은 신선식품(52%), 건강식품(42%), 상품권·현금(40%), 가공식품(26%)순으로 나타났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보다 접근성과 상품 수령이 용이한 홈쇼핑(58.7%)과 온라인 쇼핑몰(42.9%)을 이용하겠다는 답변이 다수를 차지했다. 상품을 선택할 때 실용성(43%), 품질(38%)을 가장 우선시하며, 품목당 금액은 7~10만원대(29%)가 가장 적합하다고 응답했다.

그 밖에 ‘홈쇼핑을 이용해 추석 선물을 구입하겠다’는 고객은 전체 응답자의 90%로, △편리함(53%) △저렴한 가격(31%) △상품의 다양성(27%)을 이유로 꼽았다. 홈쇼핑을 통해 구매를 원하는 추석 상품은 식품류가 전체의 80%를 차지한 가운데, 가족들과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고품질의 육류, 청과, 간편식에 대한 니즈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이슈로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안전하게 명절을 보내는 ‘언택트 추석’을 선호하고, 프리미엄 식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고객 니즈를 반영해 해당 상품 편성을 예년보다 대폭 확대하고, 언택트 추석에 걸맞는 먹을거리, 볼거리 등 다양한 특집방송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이달 3일(목)부터 27일(일)까지 ‘추석 마음 한 상’ 특집전을 진행한다. 올해는 ‘프리미엄 추석 마음 한 상’을 별도로 운영해 자체 신선식품 브랜드 ‘하루일과 명절 과일세트’를 비롯해 ‘횡성축협한우 정육세트’, ‘투뿔등심 갈비곰탕’ 등 프리미엄 식품으로만 구성해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