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0:01
문재인 대통령, 정은경 청장 임명장 현장서 수여한 까닭
문재인 대통령, 정은경 청장 임명장 현장서 수여한 까닭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9.1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에서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충북 청주에 있는 질병관리본부(질본)을 찾아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대통령이 직접 일선 현장을 찾아 임명장을 수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청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질병관리본부를 줄인 ‘질본’이라는 것은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애칭이 됐다”며 “질본의 질병관리청 승격을 축하드린다.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이 승격되고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되는 것에도 축하 말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질본의 ‘청’ 승격은 우리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의지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라며 “질본이 감염병 관리에 있어서 더 큰 역량을 가지고 더 총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그런 국민들의 큰 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그 사실에 우리 질본 직원들은 무한한 자부심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통상 임명장 수여식은 대상자와 가족이 청와대로 들어와 임명장을 전달받는 형태로 진행된다. 차관급 공직자는 주로 국무총리가 임명장을 대신 수여했다. 문 대통령이 차관급에게 임명장을 친수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첫 해양경찰청장인 김홍희 청장과 유연상 경호처장은 문 대통령이 직접 임명장을 수여했다. 다만 이들은 모두 청와대 본관에서 임명장을 받았다. 

청와대는 장·차관급을 통틀어 대통령이 직접 일선 현장을 찾아 임명장을 수여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초부터 이어져온 코로나19 방역에 노력하고 있는 정 청장의 업무에 지장이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배려 차원으로 보인다.

또 질본의 승격을 축하하고 감염병 전문기구의 초대 수장이라는 상징성을 드러내기 위함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전사령관을 불러 임명장을 수여하는 게 아니고 직접 가서 임명장을 드리는 것이기 때문에 초대 청장에 대한 신뢰와 기대라는 의미가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청와대 바깥에서 고위직 정무직의 임명장 수여식을 갖는 것이 처음”이라며 “의전상으로는 청와대에서 격식을 갖춰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좀 더 영예로울지 모르지만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의 상황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 깊은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우리 정은경 본부장님의 희망도 그러했다”고 부연했다. 실제로 정 청장은 가족 대신 직원들과 함께 수여식에 참석했다. 코로나19 방역으로 함께 고생한 직원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다.

정 청장은 “질병관리청이 출범하게 된 이유는 당장으로는 코로나19 위기를 신속하게 극복하고, 멀리는 앞으로 다가올 수 있는 그런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또 사회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그런 신종 감염병에 대해 보다 전문적이고, 보다 체계적으로, 그리고 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는 그런 국민의 뜻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저희 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온 힘을 다해서 코로나19의 극복과 또 감염병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후 문 대통령은 정부세종청사로 이동해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을 찾아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중수본 총괄책임자인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으로부터 현황 보고를 받았다.

한편 문 대통령의 질본 방문은 취임 후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3월 11일 ‘깜짝 방문’ 이후 6개월 만에 이뤄졌다. 당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던 질본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밥차’를 이끌고 방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