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9:29
김종인, '불공정' 프레임으로 추미애 비판
김종인, '불공정' 프레임으로 추미애 비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1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불공정 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라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금 우리는 두 개의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코로나19와 불공정 바이러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이 불공정 바이러스의 슈퍼전파자가 되고 있다”며 “전임 장관(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교육, 현 장관은 군복무로 민심 역린을 건드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 아들 군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범죄자 취급해 도마에 오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거론됐다.

김 위원장은 “여당은 단독범, 공범을 운운하며 엄마 찬스, 황제 군휴가를 제보한 청년의 실명까지 공개하고 있다”며 “사태 해결은커녕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고 맹비판했다.

아울러 “현 정부 들어 공정의 사전적 정의가 바뀌었다는 지적까지 나온다”며 “남이 하면 반칙과 특권이고, 자신들이 하면 공정이라는 궤변이 일상화되면서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괴물정권으로 변질되고 있다”고 했다.

전날(13일) 추 장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하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이 뒤늦게 진정성 없는 사과를 하고 이번 사태를 덮고 가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해도 된다는, 또는 국민을 이기겠다는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정 가치 훼손에 큰 상실감을 느끼는 청년 마음을 보듬는 최소한의 노력이 없다면 더 큰 화를 자초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 추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앞서 추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딱히 절차를 어길 이유가 전혀 없었다. 일각의 의심대로 불법이 있었는지 관해선 검찰이 수사하고 있고 저는 묵묵히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필코 검찰개혁을 완성하겠다”며 사실상 정면돌파를 시사해 야권의 반발을 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