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4:31
주호영,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맹비난
주호영,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맹비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 의원은 전날(14일)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횡령·배임 등 8개 혐의로 검찰에 의해 불구속 기소됐다.

윤 의원은 정의연 시절 회계 부정 의혹으로 지난 5월부터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국민의힘은 우선 윤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의원이 정의연 시절 어떤 방식으로 활동했는지 어떤 방식으로 영업했는지가 전모를 드러냈다”며 “윤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의원은 심지어 치매 할머니로부터 기부를 유도했다. 기소된 죄명이 8가지나 된다”고 했다. 다만 “기소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선뜻 받아들일 수 없다. 중요한 대목들이 기소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 의혹 중 하나인 안성쉼터 고가매입 건과 관련 주 원내대표는 “(윤 의원이) 매도인이 요구하는대로 시세보다 고가인 7억5,000만원에 매수해 매도인에게 재산상 이득을 취득하게 하고 정의연에 손해를 가한 업무상 배임만이 문제가 아니라, 정작 매도인에게 재산상 이익을 취하게 한 경위가 의혹의 한 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왜 비싼 값으로 팔았을까, 그들 사이 무슨 거래가 없었을까 이런 점들은 모두 빠져있고 설명도 내놓지 않았다”며 “검찰이 봐주기 수사하는 것으로 단정할 수밖에 없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일반인 같았으면 구속영장이 청구됐을 것”이라며 “국회가 회기 중이라 체포 동의를 받는 문제가 있지만 과연 야당 의원의 혐의가 이랬다면 검찰이 불구속 기소했겠나”라고 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윤 의원에 대한 결단을 주문했다. 당초 윤 의원이 비례대표로 추천된 배경이 정의연 시절 위안부 할머니 관련 활동이었는데, 활동 당시 불법이 드러났으니 추천 명분이 없어졌다는 이유다.

주 원내대표는 “윤 의원은 이미 적용된 기소 혐의만으로도 의원직을 유지할 수 없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결단해서 의원직을 사퇴시키든지 제명하든지 조치를 취하래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당 차원에서는 윤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이 되기 전 일이지만 기소로서 의원 명예와 품위를 손상시켰기 때문에 그 점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