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07:43
수협은행, 차기 행장 인선절차 개시… 시작부터 잡음?
수협은행, 차기 행장 인선절차 개시… 시작부터 잡음?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0.09.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은행이 차기 행장 선임 절차에 돌입하면서 금융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수협은행이 차기 행장 선임 절차에 돌입했다. 이런 가운데 금융권에선 향후 인선 절차가 녹록지 않게 진행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행장추천위원회 내부에서 후보 추천을 두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서다. 실제 벌써부터 뒷말이 흘러나오고 있다. 
 
16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수협은행은 지난 11일 은행장추천위원회(이하 행추위)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이동빈 현 수협은행장의 임기가 오는 10월 24일 만료됨에 따라 후속 인선 절차에 돌입한 것이다. 수협은행 내부 규정상 은행장 임기만료일 60일 전부터 40일 전 사이에는 경영승계절차를 개시해야 한다. 

행추위는 기획재정부,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의 추천을 받은 사외이사 3명과 수협중앙회 추천 위원 2명을 합해 총 5명으로 구성된다. 은행장 추천은 행추위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통해 결정된다. 즉 행추위 위원 4명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하는 셈이다. 정부 측 행추위 위원이 3명에 이르는 만큼, 행장 추천에 있어서 정부 측 입김은 상당한 편이다. 

이에 행장 추천 과정에서 수협중앙회 측과 정부 측의 인사 간의 치열한 기싸움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실제로 최근 첫 행추위 회의에서부터 잡음이 있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행추위원장 선출을 놓고 기싸움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행장 임기 개정 문제를 놓고도 적잖은 의견 대립이 있다는 뒷말도 나오고 있다. 

이에 금융권에선 과거의 인선 갈등이 다시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수협은행은 과거 행추위원들 간의 의견 마찰로 인선 절차가 표류했던 전력이 있다. 2017년 수협은행은 행장 추천을 두고 행추위원들 간에 의견이 모아지지 않자 여러 차례 행장 후보 재공모를 진행했고, 이로 인해 행장 자리는 반년 간 공백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