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02:07
BMW, 걷히지 않는 화재사고 후폭풍
BMW, 걷히지 않는 화재사고 후폭풍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09.1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화재결함 은폐 의혹과 관련해 BMW를 압수수색했다. /뉴시스
검찰이 화재결함 은폐 의혹과 관련해 BMW를 압수수색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BMW가 또 다시 화재결함 사태의 후폭풍을 마주하고 있다. 이미 대대적인 리콜 등 한바탕 홍역을 치른 바 있는 가운데, 이번엔 은폐 의혹을 향한 검찰의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 검찰, 결함 은폐 의혹 수사 본격화

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6일 BMW코리아 사무실 및 서버보관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지난해 11월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결함 축소·은폐 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이다.

BMW는 2015년부터 잇따르는 화재사고로 거센 논란 및 우려에 휩싸였다. BMW는 당초 자체조사 결과 결함문제에 따른 것이 아니라고 밝혔으나, 화재사고 및 논란이 계속되고 정부 차원의 조사가 진행되자 결국 대대적인 리콜을 실시했다. 수입차 업계 역대 최대 규모의 리콜이었다.

이후 민관합동조사단은 화재사고의 원인이 결함에 있다는 결론을 내렸고, BMW가 이를 알고도 축소·은폐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에 앞서 BMW 차주들도 결함 은폐 의혹을 제기하며 BMW 측을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수사를 진행한 경찰은 지난해 11월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약 10개월여 만에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로 수사를 보강한 뒤 BMW 측 관계자 소환조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BMW는 또 다시 화재결함의 후폭풍에 휩싸이게 됐다. BMW는 화재결함 논란으로 곳곳에서 자사 차량들의 주차장 출입이 제한되는 등 홍역을 치렀고, 역대 최대 규모의 리콜을 감당해야 했다. 이 같은 혼란 속에 수입차업계에서 차지하는 위상 및 존재감이 지난 1~2년간 다소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그나마 최근엔 화재결함 논란에서 벗어나 반등의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으나, 이번엔 화재결함 은폐 의혹을 마주하게 됐다. 만약 은폐 의혹이 검찰 수사 끝에 기소로 이어질 경우, BMW는 또 한 번 중대한 타격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