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0:56
엔씨, 첫 콘솔 ‘퓨저’로 북미·유럽 잡을까
엔씨, 첫 콘솔 ‘퓨저’로 북미·유럽 잡을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9.1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의 북미 법인 엔씨웨스트는 오는 11월 10일 북미와 유럽 게임 시장에 첫 콘솔 타이틀 '퓨저'를 출시한다.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의 북미 법인 엔씨웨스트는 오는 11월 10일 북미와 유럽 게임 시장에 첫 콘솔 타이틀 '퓨저'를 출시한다. /엔씨소프트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오는 11월 첫 콘솔 타이틀 ‘퓨저’를 출시한다. 기존의 음악 게임들과의 차별점을 앞세워 콘솔이 압도적인 북미와 유럽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선다.

퓨저는 음악‧리듬 게임 장르로 미국의 유명 게임사 ‘하모닉스’가 개발을 맡았고 엔씨의 북미 법인 엔씨웨스트가 서비스를 맡는다. 하모닉스는 ‘락밴드’, ‘댄스 센트럴’ 등 미국에서 인기가 높은 게임을 개발하며 시장을 선도해왔다.

퓨저 게임 이용자는 가상의 뮤직페스티벌 무대에서 여러 장르의 음악을 믹스할 수 있다. 다양한 장르의 곡을 이용자가 직접 선택하고 아티스트 보컬, 베이스라인, 드럼, 베이스, 신시사이저 등 원하는 사운드를 추가해 창작물을 만들 수 있다. 

퓨저는 기존의 음악 게임들과 달리 저작권 문제를 해결해 인기있는 팝송들로 라인업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빌리 아일리시의 ‘Bad Guy’ △콜드플레이의 ‘Clocks’ △레이디가가의 ‘Born This Way’ △카디비의 ‘Bodak Yellow’ △포스트 말론의 ‘Better Now’ 등이 있다.
 

이들 팝송을 활용해 이용자가 만들어낸 결과물은 저작권 문제없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할 수 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할 수도 있다.

퓨저는 오는 11월 10일 북미, 유럽 시장에 플레이스테이션4, 엑스박스 원, 닌텐도 스위치 등 콘솔 3대 플랫폼과 PC에 동시 출시된다. 엔씨웨스트는 퓨저를 시작으로 플랫폼과 장르를 다변화해 북미,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업계는 이번 게임의 흥행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탄탄한 팝송 라인업을 갖춘데다 오랫동안 음악‧리듬 장르 게임을 개발해온 하모닉스와의 협업을 하는 만큼 안팎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