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01:16
정의당 당권경쟁서 ‘특별복당’ 쟁점 부상
정의당 당권경쟁서 ‘특별복당’ 쟁점 부상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9.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당대표 선거에서 ′특별복당′이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모습이다. 박창진 후보는 이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반편, 다른 후보들은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 당권경쟁에서 ‘특별복당’이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관계를 두고 견해차를 보였던 것의 연장선이다. 특히 특별복당 대상이 대부분 ‘친(親) 민주당’ 성향 지지자들이어서 이에 대한 이견이 큰 상황이다.

정의당 당권주자들은 지난 17일 오후 SBS가 주관한 ‘제6기 당직선거 당대표 후보자 방송토론회’에서 특별복당을 두고 입장차를 보였다.

박창진 후보는 적극적으로 ‘특별복당’을 주장했다. 지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조화 논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논란 등으로 집단 탈당한 당원들을 다시 복당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현행 정의당 규정에는 탈당 후 6개월 내에는 복당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배진교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당대표 후보들은 이에 미지근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앞서 정의당 당 대회에서도 일부 대의원들에 의해 ‘특별복당’ 안건이 제출됐으나, 부결된 바 있다. 진보정당 정체성 강화를 더욱 강조하는 분위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종철 후보는 “다시 돌아오면 좋겠으나 명분을 만들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그는 “(당원 탈당은)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특별하게 이분들을 돌아오게 하려면 이전까지 당의 결정이 잘못됐다고 선언을 먼저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간 논란에 대한 당의 입장을 번복한다면 다른 당원들의 반발도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 김 후보는 “박 후보은 위성정당 불참, 조문 논란도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는데, 그렇게 할 경우 더 큰 문제가 생긴다”며 “쉽게 접근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조문 논란 이후 새로운 지지층의 유입도 이와 무관치 않은 상황이다.

김종민 후보 역시 “특별복당은 당연히 할 수 있고 탈당 당원들의 마음 아픔을 충분히 지도부로서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문제는 계속 박 후보가 이 문제에 대해 숨은 의도를 갖고 있기에 불순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가 비(非)정파를 주장하고, 민주당과의 관계정립에 대해 온건적 입장을 보이는 상황에서 당내 ′참여계′ 성향 당원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숨은 의도가 있다면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는 “특별복당을 이야기한 것은 의도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의 순간에 우리를 지지하는 당원들과 소통하지 못하고 책임지지 못한 지도부에 대한 성찰을 갖자는 것이 더 큰 의도”라고 반박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