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진지해서 더 웃긴 양동근, 추석 극장가 저격
2020. 09. 2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양동근이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으로 돌아왔다. /TCO더콘텐츠온
배우 양동근이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으로 돌아왔다. /TCO더콘텐츠온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양동근이 특유의 코믹 연기로 추석 극장가 저격에 나선다.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을 통해서다.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죽지 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기 위한 이야기를 그린 코믹 스릴러다. 영화 ‘시실리 2km’ ‘차우’ ‘점쟁이들’로 독보적인 장르와 스타일을 개척한 신정원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극 중 양동근은 언브레이커블의 정체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연구소 소장 닥터 장으로 분했다. 22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에서 양동근은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코믹 요소를 완벽 소화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오랜만에 코미디로 돌아온 양동근은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라이브컨퍼런스에서 “평소 재밌는 성격이 아니”라며 “진중하고 진지하고 농담을 하지 않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미디 영화라고 해서 코미디 연기라고 생각하고 임하지 않았다”며 “한 장면 한 장면 굉장히 진지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미가 있었다고 느꼈다면 신정원 감독 덕”이라며 “현장에서 신정원 감독이 살짝 던지면 나는 그걸 아주 진지하게 해냈다. 그 호흡이 재밌게 전달된 것 같다. 신정원 감독이 그린 큰 그림 안에 미장센처럼 있었을 뿐이다. 현장에서 충성을 다 했더니 재밌게 잘 나온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도 양동근의 코믹한 열연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현은 “양동근 때문에 NG가 많이 났다”고 전했고, 이미도도 “양동근이 등장하는 신에서 웃다가 못 참고 그냥 다 퇴장해버렸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또 이미도는 “신정원 감독도 양동근 연기를 보며 웃다 못해 울더라”면서 “우느라 컷도 안했다”고 전해 양동근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오는 29일 개봉하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