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0:46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범위내 허용”… 민주당과 이견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범위내 허용”… 민주당과 이견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2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 진영 일각에서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방식으로 진행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것과 달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라는 전제를 달아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된다”고 밝혔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 진영 일각에서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방식으로 진행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것과 달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라는 전제를 달아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된다”고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보수 진영 일각에서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방식으로 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방역당국인 제 입장에서는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더불어민주당과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 지사는 23일 저녁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이웃에 감염시킬 염려가 없는 거라면, 그렇다고 차 1대에 빼곡하게 꽉꽉 채워 타고 다니는 이런 게 아니라면 소위 과거에 차량시위라고 하는 게 있었지 않았나”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집회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저는 집회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예를 들면 교통 상황이 나빠질 거다 이런 건 감수해야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대면으로 아주 밀착해서 대대적으로 모이는 것은 8.15 집회가 집단감염 폭증의 주된 원인인 게 확실한데 10월 3일 또 모인다고 하는 것은 정말 이웃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본인들에게도 좋지 않다. 집회 시위라고 하는 게 누군가한테 이야기를 해서 알려서 자기 지지를 획득하려고 하는 거지 화나니까 화풀이하겠다, 그런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본인들을 위해서도 그렇고 우리 공동체에 대해서 엄청난 비용과 생명의 위협을 받는 상황이 발생하는데 공동체 구성원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입장과 달리 민주당 지도부는 “비이상적 발상”이라며 강한 비판을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지사는 이번 발언 이외에도 최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문제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 등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의 기조와 다른 소신 발언을 해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 지사의 주장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동의한다. 바이러스를 막아야지, 집회 자체를 막을 필요는 없다”라며 “대체 뭘 위한 집회인지는 모르겠지만, 굳이 하겠다면 막을 수는 없다. 그 사람들의 권리이니까”라고 주장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진태, 민경욱 전 의원 등 강경파와 일부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아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라고 두둔했다. 

이에 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은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극우 바이러스를 자임하더니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전파하겠다고 나서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광화문 네거리를 막고 집회를 하는데 어떻게 교통과 방역에 방해가 안 된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국민 대부분의 인식과 동떨어진 발상과 판단에 심각한 우려를 보낸다”며 “코로나 부흥 세력과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강력 성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