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9:07
[추미애 불기소] 민주당 “사필귀정, 국민의힘 사죄해야”
[추미애 불기소] 민주당 “사필귀정, 국민의힘 사죄해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2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8일 오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추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 관련자들을 모두 불기소했다./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8일 오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추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 관련자들을 모두 불기소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 관련자들을 모두 무혐의 처리한 것에 대해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하며 의혹을 제기했던 국민의힘을 향해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29일 오전 환경미화원 지부장 조찬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조사결과이니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휴가신청 및 사용과정에서 위계나 위압이 없었다는 것이 증명되었다”며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지난 시간 동안 막무가내식 의혹제기만 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국민의힘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로 정쟁에만 몰두하며 민생은 뒷전이었던 행태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또한 사실 확인도 없이 묻지마식 공세로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구태의연한 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국민의힘에 촉구한다. 소모적인 논쟁은 접고, 공수처 설치 등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 개혁, 권력기관 개혁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일각에서 추미애 장관이 의원 시절 보좌관에게 지원장교 연락처를 직접 전달하고 휴가 문제 관련한 보고를 받았음에도 무혐의 처분됐다며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을 가했다.

김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검찰 발표 내용을 보면 사실 관계 확인 과정에서 추 장관하고 보좌관하고 연락을 했다, 이런 발표는 있는데 그 내용이 적법한 어떤 법령 절차에 따라서 휴가 안내 과정을 보좌관이 도와준 걸로 추정된다”며 “무슨 부당한 압력, 외압을 행사한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 아들 서모씨의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한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28일 추 장관과 서씨 등 주요 관련자들을 모두 불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배경에 대해 “수사 결과 의혹이 제기된 병가 등 휴가 신청·사용 과정에서 위계나 외압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부대 미복귀 역시 휴가승인에 따른 것으로 군무이탈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추 장관은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근거 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였다”며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