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4:15
주호영이 지적한 '추미애 불기소' 시점
주호영이 지적한 '추미애 불기소' 시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9.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 군 특혜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주요 관련자를 불기소 처리한 데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전날(28일)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전 보좌관 등을 무혐의 처분했다. 서씨의 병가 신청 및 연장 과정에서 추 장관 측의 위계나 위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어제 동부지검에서 추 장관 아들 군무 이탈 관련자를 이유가 되지 않는 이유로 모두 무혐의하는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며 “북한의 공무원 피살 사건으로 국민 관심이 고조되고 추석 연휴 시작으로 언론이 조용한 틈을 타 사건을 털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날 의원총회는 화상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민의힘은 동부지검 수사진이 ‘친(親)추미애’ 라인으로 구성된 점, 서씨가 휴가명령서 없이 부대 미복귀 및 휴가가 연장된 점 등을 이유로 검찰 수사결과를 부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과 아들 관련 건에 동부지검 검사가 진술을 고의로 빠트리고 다른 청으로 전출됐음에도 복귀시켰다”며 "또 추 장관과 같은 편이 돼서 지금까지 수사 방해하고 왜곡했던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이 바로 수사를 지휘하는 동부지검장으로 가서 제대로 된 이유도 없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무이탈은 대법원 판례를 봐도 휴가명령서가 없으면 군무이탈이 된다. 이 사건에 휴가명령서가 없는 것도 분명하다”며 “구두로 누가 어떻게 휴가명령을 했다는 점이 밝혀지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무혐의 처리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기들도 얼마나 자신이 없었는지 수사 검사가 누군지도 밝히지 않고 슬그머니 카카오톡 방에 올려 발표하고 치웠다. 질문도 받지 않았다”며 “제 발이 저렸으니 이렇게밖에 할 수 없었던 것 같다”고 꼬집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추석 연휴 직전 면죄부 주고 끝낸 추 장관과 아들 의혹은 너무 뻔하기 때문에 우리로서는 특검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며 “추 장관의 발언을 두둔하기 위한 맞춤형 수사결과”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