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1:59
청와대, 대통령 유엔연설 야당 문제제기 "무책임한 주장"
청와대, 대통령 유엔연설 야당 문제제기 "무책임한 주장"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9.2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언급했다. 임기 후반기에 접어든 현 상황에서 남북관계 복원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제75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는 모습. /청와대
청와대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연설에 영향을 주지 않으려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사살 사건을 제때 보고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3일 제75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는 모습.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는 지난 23일 새벽에 열렸던 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연설을 고려해 일부러 제때 보고하지 않았다는 야권의 주장을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입장문을 통해 “‘23일 새벽에 열린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유엔연설 문제제기가 나왔다’, ‘종전선언 연설 영향 안주려 대통령에 일부러 보고 안한 것’이라는 야당 의원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근거없는 무책임한 주장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새벽 1시 관계장관대책회의에서도 참석자 중 한 사람은 종전선언 연설을 유엔에서 그대로 강행해도 되느냐는 문제 제기도 있었다고 들었다. 그러나 그 의견은 묵살된 채 대통령에게 보고도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보다 앞서 청와대가 밝힌 데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난 23일 새벽 유엔총회 연설은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사살 사건 이전인 지난 15일 녹화가 돼 18일 유엔 측에 발송됐다.

또 대통령의 유엔연설이 생중계되던 시각, 청와대에서 23일 새벽 관계장관회의가 열렸지만 첩보의 신빙성을 파악하는 과정이라 유엔 연설과 관련한 추가 조치는 불가능한 상태였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야권 및 일부 언론에서는 첩보를 접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