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1:42
해경 “피격 공무원 월북 판단”… 유족측 “개탄스럽다”
해경 “피격 공무원 월북 판단”… 유족측 “개탄스럽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9.2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공무원 A씨가 승선해 있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사고 6일만인 지난 27일 오후 전남 목포시 전용부두로 입항하고 있다. 해양경찰청은 29일 중간 수사결과 브리핑에서 A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판단한다는 입장을 내놨다./뉴시스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공무원 A씨가 승선해 있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사고 6일만인 지난 27일 오후 전남 목포시 전용부두로 입항하고 있다. 해양경찰청은 29일 중간 수사결과 브리핑에서 A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판단한다는 입장을 내놨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해양경찰청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은 29일 중간 수사결과 브리핑을 통해 “해경 수사관들이 28일 국방부를 방문해 A씨가 북한 측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북측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고 북측이 A씨의 인적사항을 소상히 알고 있었던 점 등을 종합할 때 A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A씨가 연평도 주변 해역을 잘 알고 있었다는 점과 표류 예측 분석 결과 등을 함께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윤 국장은 “A씨가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던 점을 감안할 때 단순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어업지도선 현장 조사와 동료 진술 등을 통해 선미 갑판에 남겨진 슬리퍼는 A씨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위원장인 황희 의원도 전날 국회 브리핑에서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첩보에 의하면 유가족에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 가고 있다”며 “한미연합 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팩트 중심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정보 출처는 국익과 국민 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돼야 하므로 출처 등에 대해 더이상 밝힐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면서 “다양한 경로로 입수된 것에 의하면 (월북 의사를) 확인하고 이러는 대화 정황이 들어 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정부가 A씨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가당찮은 얘기”라고 반박해왔던 유족 측은 해경의 발표에 대해 “개탄스럽다”고 반발했다.

A씨의 친형 이래진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해경의 중간수사 발표는 수색 당일과 똑같다”며 “그간 차분하게 응대했는데 참 개탄스럽다. 적대국의 정보만으로 단정짓는다”고 비판했다.

야당에서도 A씨의 자진 월북에 의구심을 표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해수부 공무원이 아쿠아맨인가”라며 “직선거리 20km의 가을 밤바다를 맨몸수영으로 건너려고 하다니”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게다가 월북임을 알리는 신분증도 놓고 갔다는 것이 상식적인지 모르겠다”며 “총구 앞에서 살려고 다급하게 월북 의사를 밝혔을 수는 있겠지만 그가 아쿠아맨일 것 같지는 않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