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17:10
여야, 광화문 차벽 놓고 “코로나 막은 것” vs “재인산성” 공방
여야, 광화문 차벽 놓고 “코로나 막은 것” vs “재인산성” 공방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0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천절인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 경찰 버스가 줄지어 서 있다./뉴시스
개천절인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 경찰 버스가 줄지어 서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정부가 개천절 보수단체의 도심 집회를 통제하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 차벽을 설치한 것을 놓고 여야 공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지난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세워졌던 ‘명박산성’에 빗대 ‘재인산성’이라고 비판을 가했다. 특히 정부가 차벽으로 비판 여론 차단에 나선 것은 ‘독재의 예고편’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5일 페이스북을 통해 “명박산성을 능가하는 ‘재인산성’과 80년대 독재의 상징인 무차별 ‘불심검문’까지 자행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넘어선 코로나 독재의 예고편”이라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광화문 광장을 경찰 버스로 겹겹이 쌓은 ‘재인산성’이 국민을 슬프게 했다. 사실상 코로나19 계엄령을 선포했던 것”이라며 “의료방역, 보건방역은 온데간데 없고 정치방역, 경찰방역 국가가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헌법이 보장하고 법원이 인정한 집회 시위의 자유까지 사실상 방해하고 금지하는 공권력을 행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과잉 대응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정당성을 설파했다.

황희 의원은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당연히 정부로서는 해야 할 의무를 한 것”이라며 “개천절 집회가 보수단체가 으름장을 놓듯이 이루어져서 또 다시 지난번 광화문 집회처럼 수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2.5단계, 3단계로 격상되는 상황에서 도대체 뭐라고 그러실지 저는 오히려 되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국민의힘 비판에 반박을 가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평화로운 집회를 폭력적인 방식으로 차단하려 했던 명박산성과, 군사독재를 유지하기 위해 평범한 일상까지 제한했던 계엄령의 기억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두 가지 모두 국민의힘의 조상격인 분들이 하셨던 일들인데, 주호영 원내대표는 그걸 잊었나 보다”고 꼬집었다.

이어 “명박산성이 막은 것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였다”며 “그러나 (개천절) 설치된 광장의 차벽은 코로나 19를 막은 것이다. 분명히 다르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