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01:47
정의당, ′삼성 임원 국회 기자증 소지′ 강력 규탄
정의당, ′삼성 임원 국회 기자증 소지′ 강력 규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0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이 삼성전자 임원이 기자출입증으로 국회를 자유롭게 출입한 것을 두고 ′국회 우롱 사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삼성전자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를 자유롭게 드나든 것에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아울러 상임위에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의 삼성전자 증인 신청이 무산된 것에 대해 국회를 상대로 한 삼성의 로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번 사건은 국회를 대상으로 하는 대관업무를 포함한 전방위적 삼성의 로비 활동이 여전히 ‘제 버릇 개 못 주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짧은 사과로 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 역시 “이 사건은 삼성전자 임원이 삼성전자 중소기업 기술 탈취와 관련해 부사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막기 위해 벌인 일”이라며 “삼성 로비에 굴복한 국회의 모습에 심한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힐난했다.

앞서 류 의원은 전날(7일) 기자회견을 열고 “얼마 전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 확인을 위해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그런데 철회됐다. 증인을 신청했던 저와는 아무런 상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증인 신청 이후 의원실에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많이 찾아왔다. 국회 출입을 위해서는 방문하는 의원실의 확인이 필요하지만 확인 없이 삼성전자의 간부 한 사람이 매일같이 왔다”며 “출입 경위를 알아봤다. 한 언론사의 기자출입증을 가지고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 의원에 따르면, 모 언론사의 이름으로 국회 출입기자로 등록했다는 것이다.

정의당은 이를 강하게 규탄하며 전방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전방위적 공세도 나섰다. 정의당은 이날(8일) 이 사건과 관련 국회 사무총장을 항의 방문했다. 관리를 맡는 국회도 이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취지다.

강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해 철저히 진상 파악을 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모든 정부 기관 전수조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삼성공화국’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려면 대정부 전방위적인 삼성의 행태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도 “이번 사건은 삼성전자의 국회 우롱 사건”이라며 “국회는 삼성전자 국회 우롱 사건에 대해 진상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급 국가보안 시설인 국회 출입등록제도가 이토록 허술하게 운영돼왔는지 아니면 삼성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인지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며 “유령 언론사를 만들어 국회 보안망을 뚫고 로비를 한 것이 삼성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일인지, 해당 임원의 개인적인 일탈인지 수사를 통해 분명히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증인 채택이 갑자기 취소된 것에 대해서 여야의 책임도 추궁했다. 심 대표는 “산자위원회 위원장과 양당 간사는 상임위원회에서 의결된 증인 채택을 무산시킨 경이가 무엇인지 삼성 로비에 의한 것인지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