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04:40
막 오른 국정감사… 건설업계, 나 떨고 있니?
막 오른 국정감사… 건설업계, 나 떨고 있니?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10.0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건설업계 내 각종 현안에 이목이 쏠린다./뉴시스
21대 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건설업계 내 각종 현안에 이목이 쏠린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막을 올린 가운데, 건설사 사장단을 비롯해 임원급 인사들의 증인 신청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폐기물, 하도급 갑질 등 민감한 이슈들이 다뤄질 전망이다.

올해 21대 국회 국정감사는 17개 상임위원회에서 7일부터 오는 26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이 중 건설업과 관련된 상임위원회로는 크게 △환경노동위원회 △정무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이 꼽힌다.

각 상임위에서는 건설업계 임원들에 대한 증인 소환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대형건설사 중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 7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민주당 의원실이 김형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김형 사장에게는 건설폐기물과 관련한 추궁이 이어졌다. 윤준병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2020년 건설폐기물 위반 상위 20개 업체 중 대우건설이 총 69건의 건설폐기물 관련 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형 사장은 이날 국정감사장에서 폐기물 처리 위반 재발방지를 약속한 것으로 전해진다.

8일 개최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는 이광일 GS건설 플랜트부문 해외사업총괄 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광일 부사장에게는 GS건설이 2013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발전소 공사 당시 하도급업체인 ‘원테크이엔지’의 공사대금을 미지급했다는 의혹 등에 대한 추궁이 이어졌다.

또한 건설 및 부동산과 연관성이 큰 상임위인 국토교통위원회는 △최치훈 삼성물산 대표이사 △정수현 현대건설 대표이사 △강영국 대림산업 대표이사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조기행 SK건설 대표이사 등을 일반증인으로 신청했다. 이들 사장단은 최종 증인 채택 과정을 거쳐 국정감사장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건자재 업체인 LG하우시스와 한샘의 강계웅 대표, 강승수 대표 등도 오는 26일 열리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신청됐다. 강계웅 대표와 강승수 대표에게는 인테리어 골목시장 상권 침해와 관련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건설업계의 국정감사에서는 가장 큰 이슈가 됐던 집값을 비롯해 하도급 갑질, 폐기물 관련법 위반 등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외에도 각 기업의 현안에 대한 질의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국정감사에 건설사 임원급 인사의 증인 소환은 연례행사처럼 여겨지는 모습이다. 매년 국내 대형건설사들의 사장을 비롯한 임원급 인사들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신청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일부 상임위는 국정감사를 통해 건설사 사장을 검찰에 고발하는 사례도 다수다.

실제 시공능력평가 순위 기준 상위 5대 건설사 중 올해 취임한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을 제외한 모든 건설사의 대표이사들이 앞선 국정감사와 올해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신청된 바 있다.

올해 또한 5대 건설사 중 다수의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신청됐다. 이들에게는 폐기물 관련법 위반과 하도급 갑질, 건설현장 사망사고, 집값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강도 높은 질의가 이어질 예정인 만큼 업계 부담도 클 전망이다.

대형건설사 한 관계자는 “국감 증인 소환은 매년 일어나는 일로 여겨지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다소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다”며 “다만, 국감 증인으로 소환되는 일이 없도록 사건 및 사고의 재발 방지에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