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7:22
윤건영, 안철수의 공무원 피살 ′대국민 담화′ 요구에 ″답답한 주장″
윤건영, 안철수의 공무원 피살 ′대국민 담화′ 요구에 ″답답한 주장″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1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주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 진실규명을 요구한 데 대해 ′야당의 정치적 공격′이라는 반응이다.

윤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대표의 주장이 답답하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모르는 건지 알고도 저리 쓴 건지 모르겠지만, 공당의 대표 메시지라고 보기에도 안쓰럽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UN 특별보고관은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한 공무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확히 밝힐 의무가 한국과 북한 정부 모두에게 있다고 강조했다”며 “정부가 북한의 거짓말투성이 전화통지문에 황송해하고 눈치 보기에 급급하며 국제사회에 진상규명 요청조차 안 하니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행보를 보면 우리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인 것이 분명해 보인다”라며 “사건 발생 시점부터 의혹투성이 행보에 대한 해명과 함께 향후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어떻게 지켜낼 것인지에 대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UN 특별보고관이 주장하는 정보공개 주장이 얼마나 허무맹랑한 주장인지 정녕 모르나”라며 “일국의 첩보자산을 공개하라는 것도 말이 안 되는 데 그걸 이용하는 야당의 행태는 더욱 가관”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제발 정치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이 무엇인지, 국익이 무엇인지 판단해 보시기 바란다”며 “임의로 취사선택해서 정치적 공격을 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가 ′북한이 시신을 훼손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앞서 안 대표는 “월북이냐, 실족 표류냐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며 “대한민국 공무원이 깜깜하고 차디찬 바다에서 6시간이나 신문을 받다가 총살당하고 불태워 버려진 ‘참혹한 죽임’이 이번 사건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시신을 훼손했다는 정보는 믿고, 월북으로 추정된다는 정보는 왜 믿지 않는가”라며 “있는 그대로 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UN 안보리의 조사촉구 및 국정조사’는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UN 안보리 조사촉구의 실효성이 없다는 것은 이제까지의 사례로 보면 명확하다. 또한 국정조사를 한다고 해도 북한군 조사는 물론 북한 해역에 갈 수조차 없다”며 “그런 방식으로 진실규명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윤 의원은 “야당으로서 정치적 공격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공격을 하더라도 최소한의 근거는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