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50
김종인, 북한 열병식에 대한 정부 시각에 우려 표명한 이유
김종인, 북한 열병식에 대한 정부 시각에 우려 표명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12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북한 열병식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거듭되는 종전선언 언급에 대해 “대한민국 종말을 불러올 수 있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북한 김정은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남북관계 복원을 시사하는 대남 메시지와 함께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등을 공개해 한반도 긴장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열병식을 통해 고도화된 대륙간탄도미사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직격하는 방사포도 드러냈다. 명백한 군사합의 위반이자 안보위협”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종전선언은 대한민국 종말을 불러올 수밖에 없는 행위이자 반헌법적 행태”라며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대한민국은 항상 북한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열병식 이후 정부 주요부처들은 공개된 미사일에 우려를 표하면서도 김정은의 유화적 대남 메시지에 주목해 야권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앞서 김정은은 열병식에서 “사랑하는 남녘 동포들에게도 따뜻한 마음을 정히 보내며 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이 찾아오길 기원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 후 브리핑에서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남북관계를 복원하자는 북한 입장에 주목한다”고 했다.

국방부는 “새 장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 등을 공개한 것에 우려한다"면서도 “군사력을 선제적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북한 입장에 주목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당장 한반도 평화에 위협이 되는 미사일보다 연설에 비중을 둔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사랑하는 남녘 동포’로 시작하는 대남 메시지와 함께 눈물을 보인 김정은에 대해서도 ‘악어의 눈물’이라고 혹평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을 총살해 놓고 남녘 동포를 운운하는 악어의 눈물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문 대통령이 뭐가 그렇게 아쉬워 계속해서 북한 눈치만 보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의 종전선언 언급에 대해서도 “한미간 의견 조율도 없이 일방적으로 북한에 대해 종전선언만 하자고 애걸하는 모습”이라며 “북한 열병식에서 나타나는 군사적 위협이 앞으로 대한민국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대통령이 냉정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