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21:45
[2020 국감] 은성수, 건배사 논란 이동걸 “해임 사안 아니다”
[2020 국감] 은성수, 건배사 논란 이동걸 “해임 사안 아니다”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건배사 논란에 중심이 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관련한 야당의 질의에 ″해임 건의까지는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건배사 논란을 받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관련해 해임까지 갈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의 발언이 덕담 차원이었다는 취지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 국정감사에서 뉴딜펀드의 중추 역할을 담당하는 산업은행 회장의 건배사 논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권 의원은 “뉴딜펀드는 수익성 문제가 있는, 대상이 불명확한, 무엇보다 친여권 인사의 먹거리 사업이 다수 포함돼 있다”며 “그렇기에 산업은행의 역할을 생각한다면 더더욱 이 회장의 건배사는 문제가 심각하지 않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은 위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지난번에 기자회견,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권 의원은 “그런 일이 없게 하겠다고 얘기하는 게 아니라 행위를 했다는 것 자체로 뉴딜펀드 신뢰성 자체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결과를 이미 초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은 위원장은 “산업은행 회장이 모임에 가서 덕담한다고 한 것”이라며 “그 부분에 대해 (이 회장이) 바로 미안하다고 전화를 했다. 저는 그 부분에 진정성이 있다고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임 건의 그렇게까진 아니다”라며 “지금 (권 의원이) 말한 것도 산업은행 회장이 들었을 거다. 더 엄격하게 행동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제가 있는 범위 내에서 산업은행에서 저런 오해 내지는 국민들에게 신뢰를 잃어버린 일이 있다면 그때 가서 그걸 막든지 해서 걱정하는 걸 막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이 ‘덕담 수준’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권 의원은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산업은행 회장이 이해찬 전 대표의 건강을 위해 한 수준이 아니지 않은가”라며 “이 정권이 계속되야 한다고 한 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이 산업은행 회장 자리에 앉아있는 것도 문제고 뉴딜펀드를 핵심적으로 운용한다는 것도 문제”라며 “거기 심각성을 느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위원장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위원장께서 나중에 국감 증인으로 나와서 이와 관련해 왜 당시 조치를 취하지 않았는지 답변해야 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하자, 은 위원장은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달 22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기 만화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건배사로 ‘가자 20년, 대한민국 1등 국가’를 제안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민주당 20년 집권론’을 제안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가 이 회장은 “정치적 의도가 없었다”며 “앞으로 발언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