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8:11
민주당,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게이트’ 공격 “카더라 통신”
민주당,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게이트’ 공격 “카더라 통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1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여권 인사들의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이 ‘권력형 비리 게이트’로 규정하며 특검을 요구하자 “정치 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방어막을 쳤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야당의 고질병은 계속되고 있다”며 “라임과 옵티머스 건으로 근거 없는 의혹 제기, 부풀리기 등을 통한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고 규정했다”고 지적한 뒤 “지금 무엇이 나왔기에 권력형 게이트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그래도 제1야당이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고 주장하려면 최소한 그에 부합하는 사실이나 근거라도 제시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시중의 카더라 통신을 인용하는 수준이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사모펀드의 금융사기 사건이다”며 “국민의힘이 권력형 비리라 주장하는 명확한 근거가 있다면,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국민 앞에 떳떳하게 공개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것을 검찰에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야당의 허위 주장과 의혹 부풀리기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고 있는 여권 인사들도 “라임과 관련이 없다”며 적극 방어에 나섰다.

‘라임 사태’의 배후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검찰 측에서 라임 사건으로 소명 요청을 하여 가능한 날짜를 조율 중”이라며 “저는 라임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이를 계기로 사실 관계가 명확히 정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CBS라디오에서 김봉현 전 회장이 법정에서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이 전달된 것으로 안다’는 취지의 증언을 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강 전 수석은 “이강세 대표를 2019년 7월 28일에 청와대에서 20여분 만났다. 출입 시 가방 검사도 하고 엑스레이 검색대도 통과해야 한다”며 “돈 5,000만원을 갖고 들어온다는 것은 불가능한 구조”라고 강조했다.

강 전 수석은 “혹여라도 (청와대)집무실이 아닌 밖에서 만났다면 정말 뒤집어썼겠다는 생각도 했다”며 “저는 이 대표가 무슨 일을 하는지도 몰랐다. 자신에게 투자할 회사에 문제가 생겼다기에 금융감독기관에 조사받으라고 조언하고 끝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의혹을 남기지 말라고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말씀하셨는데, 지금 검찰에 수사를 맡겨선 결코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가 될 수 없다”며 “이낙연 대표의 말이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특검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