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09:17
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지역 중심'에 방점
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지역 중심'에 방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0.1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판 뉴딜 추진 이후 처음으로 전국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열고 지역균형 뉴딜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이날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회의에는 한국판 뉴딜 추진 이후 처음으로 전국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정부는 담대한 지역균형발전 구상을 갖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한다는 의지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전국 17개 시도지사 연석회의 형태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갖고 각 지역별 한국판 뉴딜의 세부 추진 전략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 주재의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는 지난달 3일 첫 회의 이후 한 달 여 만이다. 1차 회의는 뉴딜펀드 조성과 운영 방안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2차 회의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회의에는 당·정·청 주요인사 뿐만 아니라 17개 시·도지사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지역경제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한국판 뉴딜을 지역으로 확산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지역균형 뉴딜이 추진됐다. 이에 지역 특성에 따라 맞춤형 뉴딜 사업을 배정, 시·도지사를 주축으로 속도감 있게 뉴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은 지역 주도로 창의적 발전 모델을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혁신도시는 지역균형 뉴딜의 거점이 될 것이며, 이미 추진 중인 대규모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과 만나며 고도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산하에 행정안전부 주관 지역뉴딜분과를 신설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지자체의 애로사항을 수렴·해소해 지속적인 협업을 이어나가기 위함으로 보인다. 

이에 정부는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하는 한국판 뉴딜 사업에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사회안전망 등 기존 3대 축 이외에 ‘지역 뉴딜’을 새롭게 추가해 추진하고, 75조3,000억원을 지역사업 프로젝트에 투입한다. 이 중 디지털 뉴딜은 24조5,000억원, 그린 뉴딜은 50조8,000억원이다. 

대전·강원·제주·경기·경남·전남 등 6개 시·도지사는 각 지자체별로 추진 중인 지역 뉴딜 방안에 대한 발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덕R&D특구와 협업을 통해 ‘AI 기반 지능형도시 대전’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공공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따른 혜택을 도민이 누리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최원순 강원지사는 삼척, 동해, 강릉에 지정된 ‘액체수소 규제자유특구’를 기반으로 친환경 에너지인 액체수소 분야 기술을 개발·활용, 신산업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김영록 전남지사는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해 에너지 산업을 발전시키고, 상생형 일자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발표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청정과 공존의 제주비전과 뉴딜을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고,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뉴딜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남권 메가시티와 스마트 그린 뉴딜을 결합시킨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