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06:19
구글·넷플릭스 ‘정보보호현황 공시’ 의무화 추진
구글·넷플릭스 ‘정보보호현황 공시’ 의무화 추진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10.1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 기업 ‘정보보호현황’ 공시 의무화 개정안 발의
김상희 더불어 민주당 의원실에서 공개한 '정보보호 공시제도 이행 기업 현황'. 2016년 정보보호현황 공시제를 최초로 도입한 이후 자율적으로 공시를 이행한 기업은 단 37곳에 불과하다./ 김상희 의원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현행법상 자율공시가 이뤄지고 있는 ‘정보보호현황’ 분야에 대한 공시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 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부의장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정보보호산업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의된 정보보호산업법 일부개정안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일정 매출액 규모 이상 등의 주요 ICT사업자는 정보보호현황을 의무적으로 공시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들이 정보보호를 위한 투자 및 인력 현황 등을 담고 있는 ‘정보보호현황’을 임의로 공시하도록 하는 제도를 보완한다는 목표다.

실제로 김상희 부의장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정보보호현황 공시제를 최초로 도입한 이후 자율적으로 공시를 이행한 기업은 단 37곳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통신3사, CJ ENM 등 대규모 ICT기업은 정보보호현황을 공시하고 있으나 네이버·카카오  등 국내 포털업체와 구글, 페이스북, 넷플릭스 등 글로벌 ICT기업들은 정보보호현황을 전혀 공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측도 “기업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공시를 희망하는 기업들에 한하여 약 400만원 상당의 컨설팅을 제공하고,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수수료 일부를 할인해주고 있음에도 기업들의 참여가 저조하다”며 현행 자율공시제도의 한계가 있음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희 부의장은 “이용자가 어떤 사업자의 정보통신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개인정보제공 등에 대한 동의를 필수적으로 요구받게 돼 있다”며 “더욱이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기초로 정보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은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정보의 보호 차원에서 정보보호에 대한 투자와 인력 현황을 반드시 공개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보통신서비스 기업이 정보보호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하면 그 피해는 이용자들에게 돌아간다”며 “정보보호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현행법이 자율공시제로 운용돼 한계가 있는데, 이번 개정안을 계기로 ICT 기업의 정보보호 관리·감독이 강화되고 정보보호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