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3:43
문재인 대통령, 김종철 취임 축하 통화서 '경쟁·협력' 강조
문재인 대통령, 김종철 취임 축하 통화서 '경쟁·협력' 강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1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종철 정의당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취임을 축하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종철 정의당 대표에게 전화해 취임을 축하했다. 아울러 국회가 정책 중심으로 경쟁하고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의당은 지난 1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께서 이번 정의당 당 대표 선거 과정에서 정책을 강조한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말씀하시며 앞으로 국회가 정책 중심으로 경쟁하고 협력하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9월 정기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정쟁만으로 일관한 것을 보고 좌절했다”며 “대통령의 말씀대로 정책 중심으로 선의의 경쟁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선명한 진보야당’을 강조했다. 과감한 진보정책을 선점해 정당의 정체성을 확보하고, 이 과정을 통해 대중정당으로서 발돋움하겠다는 심산이다. 

정의당은 정부와 여당에 조력자인 동시에 비판자 역할을 자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이러한 의지를 강조했다. 김 대표는 “정부에 대해서도 정책적으로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며 당을 이끌어가겠다”고 대답했다.

아울러 정의당은 문 대통령이 통화에서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의 건강 등 안부를 물었고 민주노동당 창당 당시 주요 인사들과 이야기를 나눈 인연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이 '정의당이 잘해달라'고 당부한 데 대해 김 대표는 “조만간 만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향후 정의당과 정부·여당과 관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진보야당으로서의 목소리를 낼 경우 정부와 여당과 대립각을 세우는 일이 빈번해 질 것으로 점쳐지기 때문이다. 정의당이 ′금기를 깬′ 진보정책을 강조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얼마나 수용할 지도 미지수다.

같은 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예방한 김 대표는 정의당이 추진하고 있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전 국민 고용보험 ▲낙태죄 폐지 등에 민주당이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원론적인 대답에 그쳤다.

김 대표는 지난 9일 당 대표로 선출된 뒤 11일 5‧6기 지도부 이‧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당 대표 직무를 시작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