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06:55
김종인 “주미대사 ‘70년 발언’ 놀라워… 문 대통령이 답변해야”
김종인 “주미대사 ‘70년 발언’ 놀라워… 문 대통령이 답변해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1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이수혁 주미한국대사의 일명 ‘70년 발언’에 따른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답변을 촉구했다.

앞서 이 대사는 지난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은 70년 전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게 아니다” “70년 동맹을 맺었다고 앞으로도 동맹을 맺어야 한다는 것은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 대사의 이같은 발언을 거론하며 “주미대사가 우리가 지금까지 해오던 대미(對美) 관계를 변경시킬 수 있다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미대사 개인 발상에서 나온 얘긴지, 그렇지 않다면 우리 정부의 기본 외교가 그런 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건지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분명한 답변을 해주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0년 동안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경제적 발전과 전쟁을 억제해왔다”며 “이에 대한 근본이 바뀔 수 있다는 주미대사 발언은 국민에게 상당한 놀라움을 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의 친북 기조 및 거듭된 종전선언 언급과 관련해서도 비판을 퍼부었다.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종전선언을 해도 북한의 대한민국 안보 위협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취지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문제가 한발짝도 진전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진행하지 않은 상황에서 종전협정이 대한민국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깊은 성찰을 하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