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01:59
네이버, 정무위 국감 간다… 알고리즘 논란 해소될까
네이버, 정무위 국감 간다… 알고리즘 논란 해소될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10.1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무위원회가 종합감사를 앞두고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증인으로 부른다.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의 공정성과 관련한 집중 포화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14일 한 대표(사진)는 알고리즘 조작 의혹과 관련해 네이버 본사에 항의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뉴시스
국회 정무위원회가 종합감사를 앞두고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증인으로 부른다.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의 공정성과 관련한 집중 포화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14일 한 대표(사진)는 알고리즘 조작 의혹과 관련해 네이버 본사에 항의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네이버가 국회로 향한다. 국회 정무위원회가 종합감사를 앞두고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증인으로 부른 것. 최근 포털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 중립성 논란이 다시 불거지면서 네이버를 향한 집중 포화가 예상된다.

15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이하 정무위)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를 비롯한 증인 7명, 참고인 1명을 정무위 종합감사에 부르기로 했다. 네이버의 경우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부터 쇼핑 플랫폼 검색 결과를 조작했다는 이유로 과징금을 부과받으면서 AI 알고리즘에 대한 공정성 논란이 다시 불거진 탓이다.

공정위는 지난 6일 네이버가 자사의 네이버 쇼핑, 네이버 TV 등 자사의 상품 및 서비스를 검색 결과 상단에 올리는 등 알고리즘을 조작했다며 시정명령과 함께 267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그러면서 알고리즘의 중립성 논란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4일 국민의힘 의원들은 직접 네이버를 항의방문해 알고리즘 조작 의혹에 대한 해명과 공정한 포털 환경 조성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네이버는 이렇다 할 입장을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종합감사에서 네이버를 향한 여야 국회의원들의 집중 질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그러나 정치권이 만족할만한 수준의 답변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알고리즘의 중립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네이버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에 대한 언급이 불가피한데 최근 IT 기업들간 치열한 경쟁이 일어나고 있는 분야인 만큼 한 대표가 자세한 답변을 내놓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알고리즘을 조작했다는 공정위에 주장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법적 소송까지 예고한 상태다. 

이번 종합감사에서 원하는 답변을 받아내지 못할 경우 의원들은 과거 뉴스 및 검색 알고리즘 공정성 여부까지 언급하며 압박에 나설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어 네이버의 대응에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