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8:47
민주당, ‘김봉현 폭로’에 역공… ‘윤석열 때리기‧공수처 압박’
민주당, ‘김봉현 폭로’에 역공… ‘윤석열 때리기‧공수처 압박’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라임 사태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폭로’를 통해 검찰의 ‘짜 맞추기 수사’ 의혹을 제기하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의 정당성을 부각시키며 역공에 나섰다.

민주당은 김 전 회장의 ‘옥중 폭로’ 이전에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면서 수세에 몰렸었다. 야당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권력형 비리 게이트’로 규정하며 총공세를 퍼부었다.

그러나 이후 김봉현 전 회장이 ‘옥중 폭로’를 통해 검찰의 ‘짜 맞추기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라임 사태에 검찰과 야당 정치인이 연루돼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민주당은 김 전 회장의 폭로를 동력 삼아 국민의힘을 향해 오는 26일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 추천을 끝내야한다고 압박을 가했다. 

이낙연 대표는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사태의 핵심 인물이 옥중 서신 통해 검찰이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의 로비 의혹을 알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며 “이제라도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이와 병행해서 우리는 공수처 설치와 가동을 서두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가 야당에 다시 제시한 공수처장 추천위원 추천 시한이 일주일 남았는데, 야당은 서둘러 추천해주시길 바란다”며 “야당의 추천이 끝내 이뤄지지 않는다면 원내에서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대안 입법을 진행하도록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금융 사기 사건 뒤에 감춰진 일부 검사 집단의 비위와 짜맞추기 표적 수사 의혹은 충격 그 자체”라며 “아울러 라임·옵티머스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검찰의 비위와 공작 수사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서 단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과 함께 김 전 회장의 ‘옥중 폭로’가 공수처 수사 대상 1호가 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박범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은 검사 연루 의혹을) 몰랐다고 주장하시는 분이다. 김봉현은 윤석열 사단을 얘기한다”며 “도대체 이게 뭔가. 이것은 사기 사건과 무관한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은 윤 총장에 대한 근본적인 의구심을 제기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윤 총장의 수사지휘는 배제해야 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감찰이나 검찰 자체 조사에서도 명백히 밝혀지지 않거나 서로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 나온다”며 “그래서 공수처 수사대상 1호가 되어야 한다는 것인데, 일리 있는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또 “라임펀드 청탁 건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등에 수억 원을 지급했다”며 야당 정치인들을 상대로도 로비를 벌였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검찰) 면담 조사에서 이를 얘기했음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고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