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15:44
정의당, 류호정에 “어이”한 최창희 맹비난
정의당, 류호정에 “어이”한 최창희 맹비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0.2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가 19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향해 ′어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정의당이 국정감사에서 류호정 의원을 향해 “어이”라고 발언 해 논란이 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를 맹비난했다. 최 대표는 1949년생으로 1992년생 류 의원보다 나이가 많지만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논란이 된 발언은 지난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최 대표에게 공용홈쇼핑 마케팅 본부장 채용 과정 중 경력 허위 기재 의혹을 질의했다. 그는 “마케팅 본부장에 지원하려면 관련 분야 경력이 20년 상당이어야 하는데 경력이 20년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최 대표는 “20년 전 당시에 입사할 때도 마찬가지지만 입사하면 수습사원으로 입사했다. 그 당시엔 계약직 정규직이 이렇게 없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류 의원이 “그렇다고 해서 허위기재가 용인되지는 않는다”라고 반박했고 이 과정에서 최 대표 입에선 “허위 진술로, 어이. 허위기재”라는 발언이 나왔다. 이에 류 의원은 “어이?”라고 되물었지만, 최 대표가 답을 이어가면서 별 다른 문제 제기 없이 지나갔다.

장혜영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브리핑에서 “오늘 최 대표가 국정감사에서 우리 당 류 의원에게 ‘어이’라고 부르는 무례를 저질렀다”며 “결국 국정감사에서 사과를 했지만 이는 애초에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에 대해 “류 의원뿐 아니라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 전체를 낮잡아 본 것과 같다”며 “다시는 이러한 행태가 결코 반복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자 최 대표는 해명했다. 류 의원이 추가 질의에서 “직원들에게 언론사에 단순 감탄사였다는 식으로 정정보도 하라고 지시했다고 하는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최 대표는 “그냥 ‘허위’라고 했던 것 같은데 잘 모르겠다”며 “오해가 있었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의당은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강민진 정의당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도 같은 날 논평에서 “최 대표에게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무례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하지 않고 단순한 감탄조사였다고 둘러댄 점은 더욱 어이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몇 살이든 류 의원을 비롯한 청년 의원들은 국민의 대표로 선출된 국회의원”이라며 “오늘이 사건은 청년 정치인들이 정치권 내에서 겪는 어려움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 위원장은 “최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 슬로건을 만든 분이다. 나이와 관계없이 모든 사람은 평등하고 국민의 대표로서 위임받은 권한을 존중받아야 한다”며 “그럼에도 부실한 변명으로 일관한 최 대표는 류 의원에게 제대로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