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04:01
문재인 대통령, 이건희 별세에 “한국 재계 상징”
문재인 대통령, 이건희 별세에 “한국 재계 상징”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0.2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노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에 “한국 재계의 상징이신 이 회장의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분들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해당 메시지는 문 대통령을 대신해 빈소를 찾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유족들에게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삼성을 세계기업으로 키워냈고, 한국의 대표기업으로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고인을 평했다.

또 “그분이 보여준 리더십은 코로나로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위기 극복과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우리 기업들에게 큰 귀감과 용기가 되어줄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노 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이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 명의의 조화를 보내며 애도했다.

이 회장 별세 소식에 이날 오전 청와대도 조문 형식 논의 등을 놓고 분주히 움직인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기업 총수가 별세할 때마다 조문 대신 조화를 보냈으며, 실장급 인사를 통해 추모의 뜻을 전했는데 통상적으로 정책실장을 대신 보냈다. 

그러나 이번에는 김상조 정책실장 대신 경제수석이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과거 김 실장이 참여연대 재벌개혁감시단 단장을 역임하며 삼성그룹 지배구조와 순환출자 등에 문제를 제기한 이력을 고려했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