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17:00
윤석열의 ‘문 대통령 메시지’ 발언 두고 갑론을박
윤석열의 ‘문 대통령 메시지’ 발언 두고 갑론을박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0.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할 생각”이라며 중도 사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할 생각”이라며 중도 사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을 언급한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중도 사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밝히며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임기 동안 소임을 다하라고 하셨고, 여러 복잡한 일이 벌어지고 나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고 했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말씀을 전해 주셨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한 언론을 통해 “실제로 메시지가 전달됐는지를 포함해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할 계획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범여권 정당인 열린민주당의 김진애 의원은 지난 26일 법사위의 법무부 종합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대통령을 끌어들여서 자리를 보전하려는 것이 음흉하고 교활하다”고 맹비난했다.

국감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윤 총장의 언급에 대해 “제가 당 대표로서 대통령을 접촉한 기회가 많이 있었고 그분의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이라면서 “절대로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어떤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실 성품이 아니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에서 확인되지 않는 얘기를 고위 공직자로서 하는 것은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김진애 의원과 추미애 장관이 윤 총장의 언급을 ‘거짓’으로 단정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윤 총장을 위증으로 고발하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자리 보전 위해 대통령 메시지까지 활용한 교활하고 음흉한 검찰총장이면, 김진애 의원이 앞장서서 윤 총장을 증언감정법에 따라 위증으로 고발하라”고 쏘아붙였다.

김 교수는 “김 의원도 윤 총장 거짓이라고 단정하고, 추 장관도 대통령 재신임 언급이 거짓이라고 짝짜꿍 맞추고 있으니, 거짓 증언의 죄를 물어서 고발하시면 된다”며 “그래야 대통령이 윤 총장 임기 보장했는지 사실 관계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거고, 보장한 게 사실이면 여권은 더 이상 사퇴 거론 말고, 보장한 게 거짓이면 윤 총장은 기소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려면 대통령 메시지 사실 여부는 청와대가 밝혀야 하는데, 윤 총장 발언 직후 청와대가 극력 부인 안하고 NCND(Neither confirm Nor deny·긍정도 부정도 아님)로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아는데 그럼 김진애 의원과 추 장관이 거짓으로 우긴 게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